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종민 "이재명 '방탄정당' 되면 오히려 尹 정권에 보조 맞추는 것"

수정 2022.11.24 16:16입력 2022.11.24 16:16
서체크기

"개인 사법 문제, 정당이 나서면 민심 잃는다"

김종민 "이재명 '방탄정당' 되면 오히려 尹 정권에 보조 맞추는 것"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AD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에 반대한다고 밝히면서 "(이재명) 방탄 정당으로 찍히는 순간 진짜 검찰이 다루기 좋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조국 사태 때 우리가 2년을 싸웠고, 깨달은 게 있다. 검찰이 던져주는 그 아이템을 따라가면 절대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사법 문제는 정치적 주장의 정의냐, 불의냐를 다투는 문제가 아니고 사실관계를 다투는 문제"라며 "그것 가지고 싸울 필요 없다. 검찰이 일방적으로 주장한 것이고, 객관적으로 입증되는 절차를 밟고 있는 것이니까 이 문제의 사실관계는 본인(이 대표)하고 변호인이 따지면 된다"고 했다.


이어 "정당의 지도부가 나서서 이 싸움을 하면 '너희들이 사실관계를 아느냐. 모르지 않나. 그러면 너희들 방탄하기 위해서, 정치적으로 (방어) 하는 거 아니냐. 너희도 잘못했네' (민심이) 이렇게 돌아가 버린다. 잘못하는 것"이라며 사법 문제와 관련해 당이 뛰어드는 건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방탄 정당이 되는 것이 오히려 정치적 공격에 말리는 것이라며 "(구속된 이 대표 측근인) 김용, 정진상이 잘못했다, 안 했다 이 논쟁을 왜 우리 지도부가 하고 당이 하는가. 그러면 오히려 방탄 정당을 만들려는 윤석열 검찰, 윤석열 정권의 정치 기획에 보조를 맞춰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이 해야 할 일은 검찰이 과잉수사를 하거나 불법 수사를 하는 것에 대해 제대로 싸우는 것"이라며 "개인의 사법 문제 를 가지고 당에서 정치적으로 방어하면 국민이 호응을 안 한다. '우리는 민생 정당이고 민주 정당이다. 그리고 탄압받는다' 이걸 국민에게 전달하고 그래서 윤석열 검찰이 더 이상 침탈, 탄압을 못 하도록 막아내는 게 우리 목표"라고 강조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