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내 코인거래소, 루나-테라 사태로 수수료 100억원 이상 벌어들여

수정 2022.10.02 17:34입력 2022.10.02 17:34
서체크기
국내 코인거래소, 루나-테라 사태로 수수료 100억원 이상 벌어들여 사진=연합뉴스
AD


국내 4대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루나-테라 사태로 벌어들인 수수료가 100억원을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루나-테라 사태는 지난 5월 가상화폐 업계에서 한국산 코인으로 분류되는 스테이블 코인 테라와 자매 코인 루나가 최근 연일 폭락해 가상화폐 시장의 뒤흔든 사건이다.


테라는 코인 1개당 가치가 1달러에 연동되도록 설계됐고 루나는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등에 쓰이는 테라의 가치를 뒷받침하는 용도로 발행됐다. 하지만 테라가 최근 1달러 밑으로 추락하면서 루나도 동반 폭락해 가상화폐 시장에 대혼란을 가져왔다.


2일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가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업비트, 빗썸, 코빗, 코인원이 루나-테라 사태 당시 거둔 수수료는 업비트가 62억7000여만원, 빗썸이 19억5000여만원, 코인원이 3억7000여만원, 코빗이 1700여만원이었다.


다만, 업비트 수수료는 62억7000여만원은 지난 9월 21일 기준 비트코인(BTC)을 적용한 금액이며 루나 거래 지원 종료가 이뤄진 5월 20일 기준 BTC를 적용하면 90억원이 된다.


따라 당시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가 벌어들인 수수료는 총 100억원이 넘는 셈이다.


업비트는 사태가 터진 직후 5월 31일 루나-테라 사태로 발생한 수수료 전부를 투자자 지원에 활용하기로 했다. 이후 업비트는 지난달 30일 공익단체 기부 및 디지털 자산 시장 모니터링 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윤영덕 의원은 업비트의 이런 대응이 사태가 터진 뒤 무려 4개월이 지난 뒤에 이뤄진 것이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나왔다고 지적했다.


빗썸은 투자자 보호를 위한 처분을 고려 중이며, 코인원도 관련 수수료 수입을 보안사고 예방 등 장기적 투자자 보호를 위해 사용하겠다고 답변했다.


코빗은 관련 수수료 수입을 올해 안에 가상자산 투자 피해자에 대한 법률구조사업지원에 전액 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영덕 의원은 "테라-루나가 일주일 사이 고점 대비 99.9% 폭락하며 천문학적인 피해가 발생할 때조차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수수료 수익을 올리고 있었다"면서 "4개월이 지난 지금에야 국감을 앞두고 수수료 수익 환원 방법을 발표한 것은 시기가 참 공교롭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