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일종 "이재명, 조카 살인 '심신미약' 변호 때는 왜 불의 참았나"

수정 2022.09.26 09:36입력 2022.09.26 09:36
서체크기
성일종 "이재명, 조카 살인 '심신미약' 변호 때는 왜 불의 참았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금보령 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불의를 방관하는 것이 불의"라는 글을 남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입에 담기도 힘든 흉악 범죄를 저지른 조카를 '심신미약'이라 변호하셨을 때는 왜 불의를 참으셨나"며 직격탄을 날렸다.


성 정책위의장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과연 이 대표가 ‘불의’와 ‘방관’에 대해 논할 자격이 있는 분인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의 조카 김 씨는 2006년 5월 서울 강동구 한 자택에서 모녀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이 대표는 조카의 살인사건 변호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주장을 펼쳐 유족에게 소송을 당한 상태다.



성 정책위의장은 "이 대표는 다른 사람의 불의만 눈에 보이고, 나와 내 주변의 불의는 보이지 않는 것인가"라며 "부인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이 드러났을 때는 왜 모른다고 하며 '방관'했나. 애초 부인의 불의는 왜 막지 않았나"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