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4Q D램 예상 가격 13~18%↓…서버·모바일용 하락폭 클 듯

수정 2022.09.23 07:16입력 2022.09.23 07:16
서체크기

트렌드포스 "수요 정체, 재고 증가로 4Q D램 가격 하락 폭 3Q보다 커"

4Q D램 예상 가격 13~18%↓…서버·모바일용 하락폭 클 듯
AD


[아시아경제 김평화 기자] 인플레이션 상승과 수요 감소로 4분기에 D램 가격이 하락하면서 최대 18%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서버용과 모바일용 D램 가격 하락 폭이 더 두드러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23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4분기 D램 가격이 13~18% 떨어진다고 전망했다. 3분기에 10~15% 하락이 예측된 데 이어 4분기에도 감소세를 기록한다는 설명이다.


트렌드포스는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인플레이션 상승과 수요 둔화 등이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D램 공급 기업이 재고 압박을 받으면서 가격을 인하해 D램을 판매하다 보니 가격 하락 폭이 두드러진다는 설명이다.


D램 종류별로 보면, 가격 하락 정도에는 차이가 있지만 전반적으로 3분기 때보다 4분기 가격 하락 폭이 컸다.


특히 서버 D램은 전체 서버 출하량이 감소하면서 13~18% 높은 하락세를 보일 전망이다. 모바일 D램 역시 13~18% 가격이 감소하면서 다른 D램 종류보다 가격 하락 폭이 두드러질 수 있다.


PC D램의 경우 4분기 10~15% 가격 하락이 이어진다는 게 트렌드포스 설명이다. 그래픽 D램과 소비자 D램 역시 각각 10~15% 가격 하락이 예상된다.



트렌드포스는 그래픽 D램과 관련해선 "GGDR6 8Gb 공급 업체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두 곳뿐이다"며 "막대한 재고 부담으로 양사가 서로의 가격을 낮춰 수주 경쟁을 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