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건희 의혹 힘 싣던 홍준표 전격 '침묵' 선언…"대선까지 제 의견은 없다"

수정 2022.01.18 09:27입력 2022.01.17 15:12
서체크기
김건희 의혹 힘 싣던 홍준표 전격 '침묵' 선언…"대선까지 제 의견은 없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침묵’을 선언했다. 올해 대선까지는 의견을 내놓지 않겠다는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 꿈’에 올린 글을 통해 "대선이 어찌되던 제 의견은 3월9일까지 없다"며 "오해만 증폭시키기 때문에 관여치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 같은 글의 제목으로 오불관언(吾不關焉: 어떤 일에도 관여하고 그대로 두겠다)이라고 해, 더 이상 대선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표시했다.

앞서 홍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와 관련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입장을 밝혀왔다. 그는 김씨와 유튜트 채널 서울의소리와 7시간에 걸친 통화 내용이 방송을 통해 알려지기 전에는 "조국 사건의 진실이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고, 방송 후에는 "틀튜브들이 경선 때 왜 그렇게 집요하게 나를 폄훼하고 물어뜯고 했는지 김씨 인터뷰를 잠시만 봐도 짐작할 만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실제 MBC를 통해 보도된 방송 내용 중에는 김씨가 서울의소리 측에 윤 후보의 대선 경선 맞상대였던 홍 의원에 대한 비판을 종용하는 내용 등 담겼다.


이날도 홍 의원은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라며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 인재영입 담당을 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홍 의원은 김씨 등과 관련해 올렸던 SNS 글을 모두 삭제한 상황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