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靑 "방역지침 명확한 근거 없이 비과학적이라 비판" (종합)

수정 2022.01.14 15:44입력 2022.01.14 15:44

오미크론 변이 방역 협조 당부…국민 생명과 직결된 방역, 정치적 접근 경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는 코로나19 방역지침 강화와 관련해 명확한 근거 없이 비과학적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국민 혼란을 부추긴다면서 자제를 촉구했다. 특히 청와대는 국민 생명과 직결되는 방역 문제와 관련해 정치적 접근을 경계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4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일각에서는 명확한 근거도 없이 방역 강화를 비과학적이라며 국민을 혼란하게 한다. 그렇다면 다른 대안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오늘 방역당국은 일부 조정된 형태로 방역 강화 조치를 3주 연장했다. 지난 한달간 확진자 규모와 위중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는 우리 역시 예외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 수석은 "이미 국내에서도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되며 큰 위협이 되고 있다. 한 번 더 희생과 헌신을 감내해야 하는 국민, 특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고통을 알면서도 방역조치를 연장하는 것은 오미크론이라는 중대한 국면에 처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방역은 정치적으로 접근해서 안되고 결코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다. 방역을 위해서라면 누구라도 국민 안전을 위해 협조 해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은 "정부 대책이 완벽할 수는 없었지만 국민이 희생하며 고통을 참아가며 정부를 믿고 함께 위기를 극복해왔다. 지금의 오미크론 파고도 정부와 국민은 함께 이겨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방역지침을 명확한 근거도 없이 비판하는 주체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다만 야당이나 특정 언론을 지칭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근거가 부족한 비판들이 계속 나오기 시작하고 있는 점을 청와대는 우려스럽게 보고 있다는 것"이라며 "가장 심각한 위협이 앞에 와 있는데 그것에 대해서 함께 이겨내자는 호소"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특정한 정치세력 또는 언론 이렇게 특정해서 비판하거나 반박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 엄중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정치방역은 정부가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부정적 비판과 비난이지만 같은 네 글자로 정치권의 책임 있는 모든 세력이 함께 손을 잡고 이 문제를 극복하자는 의미, 그것이 진정한 의미의 정치방역"이라고 주장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