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남 유명 성형외과서 성형수술받던 대학생 사망…경찰, 수사 착수

수정 2021.12.02 12:44입력 2021.12.02 08:22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서울 강남의 유명 성형외과에서 안면윤곽 수술을 받던 대학생이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강남 A 성형외과 소속 의사 2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대학생 B씨는 올해 3월 성형외과에서 수면마취 상태에서 안면윤곽 수술을 받은 뒤 코 수술을 위해 대기하던 중 고열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에도 의식을 찾지 못한 B씨는 인근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지만 결국 이튿날 사망했다. 부검 결과 B씨의 사인은 '악성고열증'으로 추정됐다.

유족 측은 의료진 과실로 B씨가 사망했다는 취지로 지난 3월 이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수술실 CCTV 영상과 의료기록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과실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