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인영 "종전선언, '적대정책 철회' 주장한 北 입장서도 좋은 출발점"

시계아이콘읽는 시간29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이인영 "종전선언, '적대정책 철회' 주장한 北 입장서도 좋은 출발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종전선언이 "'대북 적대시정책 철회'를 주장해 왔던 북측의 입장에서도 유의미한 해법을 향해서 나아가는 좋은 출발점"이라며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다.


이 장관은 이날 강원도 고성군 소노캄 델피노에서 열린 '2021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을 통해 신뢰를 쌓고 그 신뢰를 토대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실질적으로 논의해 나가는 과정으로 연결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간 종전선언 협의가 막바지에 접어든 만큼 조속한 성과가 도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이 장관은 "코로나19 팬데믹과 급격한 기후변화가 남북간 공존과 상생을 이뤄야만 하는 새로운 '게임의 룰'을 만들고 있다"며 감염병 및 기후위기, 재해재난 관련 남북 협력을 촉구했다.




이어 "이를 포함한 어떤 의제에 대해서도 북측과 언제 어디서든, 대면이든 영상이든 어떤 형식에 구애됨 없이, 대화하고 협력할 의지가 분명히 있다"며 "남북이 공존과 상생을 위한 의제로 대화를 시작하고, 향후 산림생태계 복원, 신재생 에너지 협력, 탄소중립 실현 등으로 서로의 협력을 확대시켜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