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두환 사망] '한산한 빈소' 드문드문 온 정치인도 역사적 평가는 자제

수정 2021.11.24 15:25입력 2021.11.24 15:23

주호영 "특임장관 인연으로 찾았다"
김진태 "한산할 거 같아 다녀가야 마음 편할 것 같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준이 기자]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는 전·현직 정치인들의 조문이 간간이 이어졌지만, 정치인들은 개인 자격의 방문인 점을 강조하며 정치적으로 해석되는 것은 회피하는 태도를 보였다.


24일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은 전 전 대통령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전 전 대통령이) 돌아가셔서 명복을 빌러 왔다"면서 "특임장관 시절 여러 번 찾아뵙고, 대구에 오셨을 때도 여러 번 뵙고 한 일이 있어 (장례식장에) 왔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전 전 대통령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묻는 말에 "역사가 할 일"이라면서 "다만 돌아가셨으니 명복을 빌 따름"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등이 조문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에 관한 생각을 질문 등에는 "제가 언급할 일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주 의원 이전에 빈소를 찾은 것은 전 전 대통령의 전 사위였던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유일했다.

이에 앞서 빈소를 찾은 김진태 전 국민의힘 의원은 조문 후 기자들에게 "(유족들이) 와줘서 고맙다. 여기까지 오는 데 큰 용기가 필요했겠다고 얘기하시는데 별 얘기는 안 드렸다"고 소개했다. 전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요청하자 "돌아가신 분을 기리기 위해 온 것이기 때문에 그런 얘기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김 의원은 윤 후보 등이 조문에 나서지 않는 것을 묻는 기자들의 입장에 "다 생각이 있을 것"이라면서 "여기가 너무 한산할 거 같아서 이렇게 다녀가는 게 마음이 편할 거 같아서 온 것 뿐"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