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평생 운 다썼다"…잠자는 도중 머리 옆으로 '쿵' 떨어진 운석

수정 2021.10.14 14:56입력 2021.10.14 03:00
"평생 운 다썼다"…잠자는 도중 머리 옆으로 '쿵' 떨어진 운석 지난 3일 밤 루스 해밀턴 씨의 침대에 운석이 떨어졌다. /사진=CBC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최근 캐나다에서 한 여성이 잠을 자는 도중 머리 옆에 운석이 떨어지는 일이 발생해 화제가 됐다.


12일(현지시간) CBC 방송 등에 따르면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도시 골든에 사는 여성 루스 해밀턴 씨는 지난 3일 밤 잠결에 개 짖는 소리에 눈을 떴다가 검은 돌덩어리가 베개 바로 옆에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떨어진 돌은 수박만 한 크기였고, 침대 바로 위쪽 지붕에는 구멍이 뚫려 있었다.


해밀턴 씨는 "눈을 뜨자마자 거대한 폭발음이 들렸고 얼굴 전체에 파편이 날아들었다"며 "불을 켜고는 어쩔 줄을 몰라 응급 전화로 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처음에 해당 운석이 돌덩어리인 줄 알았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주변을 탐문한 뒤 같은날 밤 운석이 무더기로 떨어진 사실을 그에게 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해밀턴 씨는 온타리오주 런던의 웨스턴 대학의 천문학과에 이를 문의했고, 대학 측은 실제 이 돌덩어리가 우주에서 떨어진 운석임을 확인했다.


해당 대학의 피터 브라운 천문학과 교수는 "운석을 전달받는 대로 분석할 계획이다. 다음달 운석의 종류를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태양계의 주요 소행성대에서 날아온 운석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운석이 가정집의 침대로 떨어진 사례가 처음이 아니다. 1년 전쯤 인도네시아에서 같은 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밀턴 씨는 대학 측의 연구가 끝나는 대로 해당 운석을 개인적으로 보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