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 확대해보니 소름이 쫙"… 산책 중 마주친 男, 한 손에 칼 들어

수정 2021.09.28 10:35입력 2021.09.27 20:34
"사진 확대해보니 소름이 쫙"… 산책 중 마주친 男, 한 손에 칼 들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반려견과 산책을 하다 칼을 쥔 사람과 마주친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금 강아지 산책하다가 칼에 맞을 뻔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평소처럼 반려견과 함께 밤 산책을 나섰다.

그는 "양쪽 귀에 이어폰을 끼고 걸어가는데 사진 속 어떤 아저씨가 빌라를 향해서 고래고래 소리 지르고 욕을 하더라. 이어폰을 뚫고 귀에 들릴 정도였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어 "무슨 상황인지 잘 모르겠지만 느낌이 안 좋아서 빨리 지나가려고 했다"면서 "동네에 술 취한 아저씨가 있다고 친구들에게 사진 찍어 보냈다"고 덧붙였다.

이후 A씨는 순찰차 한 대와 경찰 두 명을 마주쳤다. 경찰은 A씨에게 "혹시 주변에 술 취한 사람 봤냐"고 물었고, 이에 A씨는 "저 앞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경찰은 "칼 들고(있었냐)?"고 했고, A씨는 "칼은 못 본 것 같다"고 하자 경찰은 자리를 떴다.


A씨는 "칼을 들고 있었느냐는 경찰의 질문에 그 순간 소름이 쫙 돋았다"면서 친구들에게 보냈던 사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 속 남성은 파란색 반소매 티셔츠에 검은색 바지를 입고 한 손에 흉기를 들고 있었다.


A씨는 "찍었던 사진을 112에 보낸 뒤 지구대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며 "이 남성에 대한 신고가 여러 건 들어와서 조처를 했다고 안심하라는 경찰의 전화를 받았다"고 전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