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린 이미 120㎐ 쓰는 중" 아이폰13에 삼성 '저격' 트윗

수정 2021.09.15 09:44입력 2021.09.15 08:33

삼성美법인 공식 트위터 계정 트윗
"폴더블이면 얼마나 더 좋을까" 등도

아이스유니버스 등 IT 팁스터 호평
"삼성에겐 미안, 아이폰 갈아탈 때"

"우린 이미 120㎐ 쓰는 중" 아이폰13에 삼성 '저격' 트윗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아이폰13의 120헤르츠(㎐) 고주사율 디스플레이 탑재 소식에 삼성전자가 이를 저격하는 듯한 트윗을 날리면서 화제다. 애플이 뒤늦게 120㎐ 주사율을 채택한 것 외에도 폴더블 스마트폰이 아님을 시사하며 조롱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공식 트위터 '삼성 모바일 US'는 15일 오전 3시(한국시간) "우리는 지금까지 오랫동안 전방위적으로 120 주사율율을 채택해왔다"고 말했다. 삼성은 작년 2월 공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20' 때부터 120 고주사율 디스플레이를 본격 지원해왔다.

아이폰13이 폴더블 스마트폰이 아님을 저격하는 듯한 트윗 멘션도 날렸다. 삼성 모바일 US는 "만약 반으로 접히는 형태였다면 얼마나 더 멋질까"라고 밝혔다. 최근 삼성은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Z폴드3'와 '갤럭시 Z플립3'를 선보인 바 있다.


이날 공개된 아이폰13 프리미엄 모델인 프로·프로맥스 라인업에는 첨단 디스플레이인 '프로모션'이 탑재된 슈퍼 레티나 XDR가 적용됐다. 10㎐부터 최대 120㎐까지 가변 주사율을 제공한다. 주사율이란 1초 동안 화면에서 보이는 정지 이미지 수를 말한다. 120㎐는 1초 동안 화면을 120단계로 쪼개서 보여주는 식으로 숫자가 높을수록 화면 움직임이 부드럽다.

"우린 이미 120㎐ 쓰는 중" 아이폰13에 삼성 '저격' 트윗

기존 주사율에 대한 불만도 해소될 전망이다. 애플은 다른 높은 스펙에도 디스플레이 주사율 만큼은 60㎐를 지원해 일부 아이폰 소비자들로부터 불만을 샀다. 상당수 스마트폰들이 탑재한 사양임에도 아이폰12 기준 전 라인까지 동일했다.


IT 팁스터들 사이에서는 아이폰의 120㎐ 주사율 채택에 대해 긍정적 평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스유니버스는 "애니메이션과 부드러움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준"이라며 "아이폰으로 더 많이 갈아탈 때다. 삼성에겐 미안"이라고 짚었다. IT 전문매체인 더버지, 테크크런치, 씨넷, 톰스가이드 등도 호평했다.


삼성이 애플 스페셜 이벤트 때 애플을 조롱하는 듯한 글을 올린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0월 애플 스페셜 이벤트 직후에도 삼성 모바일 US는 "우리는 한동안 (5G와) 친구로 지냈다. 지금 바로 갤럭시 5G 기기를 구입하라"는 글과 함께 갤럭시 스마트폰 사진을 게시했다. 삼성전자 라틴아메리카법인 공식 트위터 '삼성 라틴'도 충전기와 120㎐ 주사율을 탑재하지 않은 아이폰12를 간접적으로 저격했다. 일각에선 화제를 가져오기 위한 일종의 마케팅 목적이란 분석도 나온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