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민 "김민지, 애도 없이 분노 표출만…조의금 보냈더라면" 지적

수정 2021.06.11 16:04입력 2021.06.11 02:00

"셀럽의 아내라는 사실 생각해야"

서민 "김민지, 애도 없이 분노 표출만…조의금 보냈더라면" 지적 축구선수 박지성과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 / 사진=유튜브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서민 단국대 교수가 10일 프로 축구선수 박지성의 부인인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에 대해 "자연인이기 이전에 셀럽의 아내라는 사실을 잠깐이라도 생각했으면 좋았을 뻔"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쓴 글에서 "김민지 전 아나운서 SNS 게시글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 그녀가 이 글을 쓴 의도는 능히 짐작이 가지만, 이 글이 과연 박지성에게 도움이 될지 생각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박지성은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유 전 감독은 전 국가대표 선수이기도 하다. 누리꾼들은 '축구계 관계자들이 유 전 감독의 죽음을 추모하고 있는데, 박지성은 참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비난을 쏟아냈다.


그러나 박지성과 김 전 아나운서는 현재 영국 런던에서 거주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해외여행 제약으로 인해 외국에서 국내로 입국할 경우 14일간 의무 자가격리를 해야 하다보니, 빈소 방문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김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장문의 글을 올려 "슬픔을 증명하라는 것이냐.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거냐"며 누리꾼들을 향해 마녀사냥을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서민 "김민지, 애도 없이 분노 표출만…조의금 보냈더라면" 지적 서민 단국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이를 두고 서 교수는 "박지성은 평소 말도 안 되는 요구나 헛소문들에 시달리느라 마음고생을 했을 것이고 비뚤어진 팬들은 유상철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을 박지성을 까는 데 이용한다"며 "유상철의 죽음이 안타깝다면 자기가 빈소를 찾아 조문하면 되지 왜 영국에 있는 박지성을 소환해 욕받이를 시키려 드냐"고 박지성을 비난한 누리꾼들을 비판했다.


그러나 서 교수는 김 전 아나운서의 대응에 아쉬운 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난데없이 김 전 아나운서가 글을 올렸다. 글을 쓴 의도는 능히 짐작 가능하다"면서도 "과연 박지성에게 도움이 될지를 생각했다면 아쉬움이 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아나운서가 했다면 좋았을 최상의 대응은 박지성을 설득해 조의금과 조화를 보내게 하는 것, 박지성으로 하여금 입장을 밝히게 하는 것"이었다며 "김 전 아나운서의 대응은 애도의 뜻이 전혀 담기지 않은 분노의 표출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것도 저것도 싫다면 그냥 침묵하면서 조의금을 보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조의금을 보냈다는 게 나중에 알려지면, 신이 나서 박지성을 욕하는 이들이 머쓱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자연인이기 이전에 자신이 셀럽의 아내라는 사실을 잠깐이라도 생각했으면 좋았을 뻔했다"라며 "저도 준셀럽이라 착한 척하려고 애쓴다"고 덧붙였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