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전대 투표율 45%…당원투표 도입 후 최고치

수정 2021.06.10 19:24입력 2021.06.10 19:24
국민의힘 전대 투표율 45%…당원투표 도입 후 최고치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홍문표(왼쪽부터), 주호영, 나경원, 조경태, 이준석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오른소리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경선의 당원 투표율이 45.36%로 집계됐다고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가 10일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7∼8일 모바일 투표와 전날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진행된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합산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는 책임당원 투표 방식이 처음 도입된 2014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전당대회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당시 투표율은 31.76%였다.

가장 최근 전당대회였던 2019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는 최종 투표율이 24.58%였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