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승욱 후보자 "무역 1조 달러 회복…수출강국 도약에 역점"

수정 2021.05.04 10:00입력 2021.05.04 10:00

4일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너지 전환 안착"

문승욱 후보자 "무역 1조 달러 회복…수출강국 도약에 역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우리나라가 무역 1조 달러를 회복하고 더욱 견고한 수출 강국으로 도약하는데 정책적 역점을 두겠다"며 우리 경제의 빠른 회복과 도약에 방점을 찍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실시한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기존 주력 수출품목을 더욱 고도화하면서 신산업 제품, 소비재, 서비스 등 신규 유망품목의 수출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도록 범부처 역량을 모아 나가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현재 경제상황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회복세를 기대하고 있지만 불확실한 요인들도 많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가운데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 수출입 물류 애로는 산업현장의 당면한 과제"라며 "4차 산업혁명,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 디지털 기술의 확산과 같이 구조적으로 대응해야 할 문제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외적으로는 미·중 갈등 확산과 공급망 재편가능성, 환경규제 강화 등 국제질서와 통상환경에도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며 "지금은 산업과 무역·통상, 에너지 분야를 담당하는 산업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자는 반도체, 이차전지 등 핵심 신산업 경쟁력 강화대책을 통해 글로벌 경쟁 환경 속에 놓인 우리 기업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주력산업의 혁신과 신산업 육성이라는 두 축을 중심으로 첨단 산업강국의 위상을 공고히 해나가겠다"며 "주력 제조업 전반에 친환경·디지털 전환이 확산되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뜻하는 ESG 촉진, 핵심인력 양성과 기술개발 강화, 선제적인 사업재편과 국제표준 마련 등 미래형 산업 기반 구축 의지도 나타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 온 '에너지 전환' 정책은 기존대로 유지, 안착시키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자는 "그간 추진해 온 신재생에너지 확산, 분산 전원 인프라 확대, 석탄과 원자력 발전 감축에 대한 보완대책을 차질없이 지속해 나가겠다"며 "이 과정에서 국민적 수용성 확보와 에너지 자원의 안정적 수급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탄소중립은 위기이자 기회"라며 "우리 기업들이 기회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속히 구축하고 기술혁신과 에너지 신산업 육성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디지털·친환경 통상규범 마련, 글로벌 공급망 논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겠는 의지도 내비쳤다.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등 새로운 무역협정 가입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자는 "산업부에서 산업정책을 총괄하면서 자동차·조선·반도체 등 산업별 현안 해결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재직 시에는 지역 현장을 발로 뛰면서 정책의 수립과 집행, 환류 과정을 직접 확인했다"며 "국무조정실 근무 시에는 정책결정 과정에서 각 분야의 다양한 이견을 조정하는 소중한 경험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장관으로 취임하면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가 빠르게 회복하고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