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공포의 크루아상'

수정 2021.04.18 03:37입력 2021.04.18 03:37
"나무 위에 괴생명체가…" 주민들 떨게한 '공포의 크루아상' 주민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켰던 크루아상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폴란드에서 크루아상 때문에 주민들이 공포에 떠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시간 16일 BBC 뉴스는 폴란드 크라쿠프 동물복지협회가 동물 혹은 파충류로 추정되는 수상한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협회 측에 따르면 인근 주민들은 라일락 나무에서 발견된 수상한 물체가 이틀이 지나도록 움직이지 않는다며 불안을 호소했다. 이어 수상한 물체가 집 안으로 들어올까 봐 이틀 내내 창문을 열지 못하고 지냈다는 불평이 잇따랐다.


신고자는 최초에 이 물체가 파충류처럼 보인다고 언급했다. 이에 조사관은 폴란드 남부의 시원한 날씨에 파충류가 생존할 가능성이 낮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으나 주인이 버린 애완 동물일지도 모른다는 점을 염두하고 사건 현장을 찾았다.

그러나 현장을 찾은 크라쿠프 동물복지협회 관계자는 황당하게도 이것이 괴생물체가 아닌 크루아상 빵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당시 관계자는 시민들을 두려움에 떨게 한 존재가 빵이었다는 사실을 어떻게 알려야 할지 난감했다고 전했다.


크루아상이 나무 위에 올려지게 된 정확한 경위는 파악되지 않았다. 협회 측은 이 사건이 누군가 새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 던진 크루아상이 나무에 안착하여 벌어진 해프닝이라고 추정하면서도, 동물 복지에 대한 우려가 있을 시 반드시 신고할 것을 다시금 당부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