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LG "합의금 인식차 수조원"…타사례 비교 적정 수준 강조

수정 2021.03.05 15:34입력 2021.03.05 14:38

LG가 먼저 협상재개 제안했으나 SK 대응 안해
SK, 美 전기차·배터리산업 육성 믿고 거부권 요청

LG "합의금 인식차 수조원"…타사례 비교 적정 수준 강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달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최종 판결 후 한 달가량 지난 현재까지 SK이노베이션 측에서 협상하겠다는 의사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내부적으로 적정하다고 여기는 합의금 규모를 공개하진 않았으나 현재 시장에서 거론되듯 수조원 차이는 맞는다고 인정했다. LG 측은 지난 10년간 연구개발(R&D)에 투자한 비용만 5조원이 넘는데다, 시장규모가 훨씬 적고 피해도 적은 다른 사안에서 수천억원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SK가 그에 상응하는 합의금을 제시해야 한다고 봤다.

5일 기자단 대상으로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한웅재 LG에너지솔루션 법무실장은 "지난달 10일 ITC 최종 결정문을 낸 후 아직 연락이 온 건 없다"고 말했다. 같은 회사 경영전략총괄부문 장승세 전무 역시 "협상의 문은 열려있다고 수차례 얘기했고 (LG쪽에서 먼저) SK에 협상재개를 건의한 적도 있으나 한달여간 어떤 반응도 없었다"고 말했다.


LG "합의금 인식차 수조원"…타사례 비교 적정 수준 강조


앞서 ITC는 지난달 SK가 LG의 영업비밀을 침해하고 인력을 빼갔다는 소송에 대해 LG쪽 주장을 대부분 인정하며 SK 배터리에 대해 10년간 수입제한을 결정했다. 이는 대통령 검토기간인 60일이 지나면 발효된다.

이 기간에 두 회사가 합의하면 없던 일이 된다. 미국에 대규모 공장을 짓고 있는 SK가 10년간 수입을 할 수 없다는 게 사실상 사업을 접으라는 뜻인 만큼, ITC 판결 후 두 회사간 합의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그런데 실제론 물밑협상도 없었다는 얘기다. SK는 미국 정부가 전기차나 배터리산업을 키워야 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주길 바라고 있다.


LG "합의금 인식차 수조원"…타사례 비교 적정 수준 강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중요 산업 품목의 공급망 상태를 점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수급 구조에 문제점을 드러낸 반도체 칩, 전기차용 대용량 배터리, 희토류, 의약품 등 4대 핵심 품목의 공급 사슬에 대해 100일간 검토를 지시했다.<이미지:연합뉴스>


美 ITC 지난달 최종 판결 후 협상재개 '아직'
수조원 규모 합의금 인식격차 못 좁혀

현재 LG쪽에서 내세우는 합의금 규모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진 않았다. LG가 수조원대를, SK는 수천억원 수준을 제시한 것으로 시장엔 알려져 있는데 이 같은 소문에 대해 부정하진 않았다. 그러면서 두 회사간 합의가 진전되기 위해선 합의금 총액이 어느 정도 가까워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한 실장은 "지난 10년간 R&D에 지출한 비용이 5조3000억원, 시설투자를 포함하면 20조원에 육박한다"면서 "ITC 판결을 유추해보면, (SK가) 영업비밀을 훔쳐 R&D 부문에서만 5조원 이상을 절감하는 등 부정한 이익을 취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보톨리눔톡신제재, 이른바 보톡스와 관련해 국내 기업간 분쟁에서 미국 ITC가 내린 판결을 거론하기도 했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간 균주도용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으면서 미국으로까지 분쟁이 번졌고, ITC 판결 후 합의금과 로열티, 현물(파트너사 지분) 등을 주고받는 선에서 합의됐다.


장 전무는 "보톡스의 시장규모가 전기차 배터리의 10분의 1이 채 안 되는데 이 사안에선 총액 4000억원 선에서 합의가 됐다"며 "당시 수입금지 21개월 정도로 짧았는데도 11년간 로열티를 지급하는데, 이를 감안하면 (LG-SK간 소송에서) 적절한 배상액 수준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