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종인 "윤석열은 야당사람...보선 후 접점 나타날 것"

수정 2021.03.05 11:06입력 2021.03.05 11:06
김종인 "윤석열은 야당사람...보선 후 접점 나타날 것"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전날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야권 사람'이라고 강조하며 "보궐선거 후 국민의힘이 변화하는 과정 속에서 새로운 접합점이 나타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취재진이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을 묻자 "국민의힘도 보궐선거 후 지속적인 변화를 계속해야 내년 대선에서 희망을 가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연초 기자회견에서 윤 전 총장을 두고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표현했음에도 윤 전 총장이 정권에 반대해 사표를 던진 상황인 만큼 "야당, 야권의 인물이 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 정계에 본격 진출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일단 보궐선거가 지나고 난 다음에 판단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특히 "'별의 순간'은 본인이 판단하는 것이지 남이 얘기를 해 줄 수는 없다"며 정계 진출은 윤 전 총장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서 지난 1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별의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서 자기가 국가를 위해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 할 수도 있다"며 "별의 순간이 지금 보일 거다. 아마"라고 언급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아직 윤 전 총장 쪽에서 연락을 받은 일은 없었다면서도 만약 윤 총장이 만나자고 하거나 조언을 구한다면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초영 인턴기자 cho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