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정원 자필편지 사과 "장난감 먹튀 죄송…활동 접고 자숙"

수정 2021.01.15 20:10입력 2021.01.15 20:10

문정원 "SNS·유튜브 활동 접고 자숙"

사진=문정원 SNS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최근 층간소음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이휘재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인 문정원이 장난감 먹튀 논란에 또 다시 사과했다.


15일 온라인에서는 문정원이 2017년 에버랜드 상점에서 장난감 비용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폭로 글이 확산했다.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이날 공식 입장문에서 "금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사건(장난감 먹튀)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문정원은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며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피해 당사자와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해당 댓글이 지워진 상태이고 아이디(ID)밖에 정보가 없어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DM을 보낸 후 답변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무엇보다 당사자에게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문정원은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고 전했다.


사진=문정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문정원 또한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했다.


문정원은 "이번에 글을 올리시기까지 수년간 얼마나 힘드셨을지 댓글 다신 분의 글을 보고 알았다. 글을 쓰시기까지의 마음도 쉽지 않으셨을 텐데, 알려줘서 감사하다"며 "그리고 내가 그날 일에 대해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점도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스럽다"고 적었다.


문정원은 "그날 나를 기다리시느라 마음이 초조하셨을 것을 생각하면 제대로 챙기지 못한 내 자신에 안타까운 심정이다. 지금 내 마음도 무척 괴롭고 두렵다. 지금 가장 중요한 일은 몇 년의 시간 동안 힘드셨을 그분에게 용서를 구하고 최대한 빠르게 해결하는 일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잘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고 싶은데도 그렇게 행동하지 못할 때 내 자신이 얼마나 부족한 사람인지 많이 실망하게 된다"고 썼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런 부주의나 성숙하지 못한 행동은 하지 않도록 나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번 나로 인해 피해 보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그 분 마음이 편해 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그 분과 직접 소통하여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2017년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씨에게 당했었다"는 한 네티즌의 글이 확산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해당 글의 작성자는 "놀이공원에서 문정원의 아이들에게 장난감 2개를 판매했고 3만 2000원이 나왔는데 (문정원이)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가 온다고 하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와서 내가 채웠다"고 밝혔다.


이어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기다리기만 했는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내가 잘못이다"라며 "당시 문정원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도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보다"라고 비아냥거렸다.


이에 다른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사실이냐"고 물었고, 작성자는 "사실이고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 정도 된다. 범죄인 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그냥 내가 채우고 넘겼고, 요즘 세상에 거짓이라면 무고죄로 고소당하지 않냐"라고 답했다.


해당 글이 확산하면서 문정원 인스타그램에는 '장난감 먹튀하고 당당하시다' '범죄 아니냐' '층간소음에 먹튀까지' 등의 비판 댓글이 빗발쳤다.


문정원은 최근 이웃의 층간소음 항의글로도 곤욕을 치렀다. 논란이 일자 그는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에 층간 소음에 대한 사과글을 마지막으로 올린 바 있다.


평소 활발한 SNS 활동으로 약 10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했던 문정원의 인스타그램은 현재 검색되지 않고 있다. 그의 유튜브 채널도 비공개로 전환됐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