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힘빠진 라임·옵티 특검 도입론…민주당 지지율 다시 반등 [리얼미터]

최종수정 2020.10.26 10:44기사입력 2020.10.26 08:56
힘빠진 라임·옵티 특검 도입론…민주당 지지율 다시 반등 [리얼미터]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지난주 3%포인트 넘게 하락했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반등해 국민의힘과의 격차를 다시 오차범위 밖으로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지난 19~23일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민주당 지지율이 전주보다 2.9%포인트 오른 35.1%로 조사됐다고 26일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2.3%포인트 내린 27.3%를 기록했다. 양당 지지율 격차는 7.8%포인트로 오차범위(±1.9%포인트) 밖이다.

이밖에 열린민주당 7.1%, 국민의당 6.8%, 정의당 5.4%, 기본소득당 0.8% 순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대전·세종·충청(10.8%포인트), 서울(6.8%포인트)과 20대(7.4%포인트), 진보층(8.4%포인트) 등에서 높은 상승폭을 보인 반면, 국민의힘은 경기·인천(4.9%포인트), 서울(4.6%포인트), 대구·경북(4.0%포인트), 20대(7.9%포인트) 등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향하던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야권 연루', '검찰 비위' 등으로 국면 전환되면서 양당 지지율에 반전을 가져온 것으로 분석된다.

힘빠진 라임·옵티 특검 도입론…민주당 지지율 다시 반등 [리얼미터]



실제 '라임·옵티머스 사건' 수사방안과 관련해서도 여당이 주장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이 국민의힘이 밀고 있는 특검 도입보다 크게 밀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23일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특별검사를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43.6%, '공수처 출범을 서둘러야 한다'는 응답이 38.9%로 각각 집계됐다. 양론의 격차는 4.7%포인트로 오차범위(±4.4%포인트) 이내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85.9%가 특검 도입을,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68.4%가 공수처 출범을 선호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전주 대비 0.2%포인트 하락한 45.6%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0.4%포인트 하락한 49.6%를 기록했다. 긍·부정 평가 격차는 4.0%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정당 및 대통령 지지율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5만3544명에게 접촉해 최종 2527명이 응답을 완료, 4.7%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