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0국감] 전국 전통시장 비상소화장치 설치율 50.7%에 불과

수정 2020.10.13 10:53입력 2020.10.13 10:53
서체크기

김용판 “시·도지사, 비상소화장치 설치 적극 나서야”

[2020국감] 전국 전통시장 비상소화장치 설치율 50.7%에 불과 [이미지출처=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실]
AD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전국 전통시장 1437개 중 비상소화장치가 설치된 비율이 50.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전통시장내 비상소화장치 설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전통시장 1437개소 중 비상소화장치가 설치된 곳은 728개소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광주가 설치율이 84.6%가 가장 높았고 부산이 22%로 가장 낮았다. 이밖에 경남은 26.8%, 경북은 34.3%, 울산은 40% 등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 화재의 경우 취급 물품, 화재 발생 시 소방차 진입의 어려움 등 안전 취약요소가 많아 대형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실제 소방청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전통시장 화재는 총 196건으로 재산피해는 1278억원, 인명피해는 21명(사망0·부상21)이다. 설치비용이 대략 300~1000만 원이 소요되는 비상소화장치는 시·도지사가 설치대상 지역을 지정하고, 소방안전교부세 등 지방예산으로 설치한다.


김 의원은 “비상소화장치는 전통시장 화재시 초기 골든타임 확보에 무엇보다 중요한 장치”라며 “비상소화장치 설치권자인 시·도지사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소상공인들의 안전과 생계를 위해 비상소화장치 설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