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외지 청년 11명 달빛아래 별소리 들으며 ‘남원살이’ 시작

수정 2020.08.18 16:28입력 2020.08.18 16:28

오는 29일까지 약 2주간 진행

사진=남원시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외지 청년들이 전북 남원의 자연을 마주하며 여유로운 시간을 경험할 수 있는 남원살이에 돌입했다.


18일 남원시 문화도시사업추진위원회는 지난 12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약 2주간 외부 청년들이 눈과 몸으로는 남원 문화의 다양한 매력을 경험하고, 귀로는 남원 청년들의 삶의 소리를 직접 들어보는 ‘달빛아래 별소리 남원살이’(이하 ‘남원살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남원살이’는 ‘남원 자연 속에서 나의 낭만을 마주하는 시간’이라는 콘셉트로, 바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청년들이 남원의 자연을 마주하며 여유로운 시간을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지난달 30일 참가자 접수를 시작으로 서류 심사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지난 2일 최종 11명의 외부 청년을 선정했다.

선정된 외부 청년들은 1차와 2차로 나누어 일상감각 깨우기, 생활기술 워크숍, 남원살이 엿듣기, 남원 둘러보기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이 과정에서 느꼈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일기, 사진, 그림, 지도 등 남원의 매력을 담은 살이 결과물도 함께 제작할 예정이다.


1차 ‘남원살이’는 지난 12일부터 오는 21일까지 10일간 구도심 인근 게스트하우스에서 머물며 ‘나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지역 투어, 남원 청년들의 살이 엿듣기, 남원 식물을 재료로 하는 제작 체험 등에 참여해 남원의 매력과 가능성을 발견하는 시간을 가진다.


2차 ‘남원살이’는 오는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운봉 소재 민박에서 머물며 ‘남원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남원 둘러보기, 남원 문화 이해하기 등에 참여해 남원을 더욱 깊게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각 차수별 마지막 날에는 ‘남원살이’를 통해 느꼈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작한 결과물을 공유하고 전시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며, 다양한 ‘남원살이’ 결과물들은 향후 남원에 관심이 있는 청년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주는 자료로 활용된다.


남원시 관계자는 “외부 청년의 시각에서 남원의 문화, 자연 등을 연결해 새로운 가치와 매력을 발견하고, 이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남원에 둥지를 틀게 되기를 희망해 본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sd248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