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윤석열 범야권 대선주자 1위…與 때릴수록 손해?

최종수정 2020.08.07 15:11기사입력 2020.08.06 11:43

文대통령 검찰개혁 중책 맡겼지만 與 '검찰개혁 걸림돌' 비판…野 다른 대선주자 확장성 약화 지적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강나훔 기자] 현직 검찰총장이 범야권의 대선주자 1위를 질주하는 상황은 한국 정치사에 없었던 이례적인 장면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에게 '검찰개혁'이라는 중책을 맡겼지만 오히려 덫에 빠져드는 모습이다.


여당 의원들이 검찰개혁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사실상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말을 아끼고 있다. 어떤 이유에서건 윤 총장이 중도 하차하게 된다면 불똥은 문 대통령에게 튈 수밖에 없다.

권승열 초대 검찰총장부터 문무일 전 검찰총장에 이르기까지 역대 검찰의 수장 중에서 유력 대선주자 반열에 오른 인물은 없다. 법조계에서는 유명인사일지 모르지만 일반인에게는 이름도 모를 낯선 인물이 대부분이다. 윤 총장은 여러 의미에서 특별한 경험을 하고 있다.


윤석열 범야권 대선주자 1위…與 때릴수록 손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 담당 부장검사 회의 참석자들과 오찬을 위해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윤 총장은 한 번도 정치 참여 뜻을 나타내거나 차기 대선에 도전하겠다는 의향을 나타낸 적이 없다. 그럼에도 야권 대선주자 1위를 달리는 이유는 야당의 인물 부재라는 현실과 무관하지 않다.

문 대통령 취임 전까지 윤 총장은 '검사장' 자리에도 오르지 못했던 인물이다. 문 대통령은 윤 총장에게 검사장 타이틀을 안겨주며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 등 초고속 승진 고속도로로 인도했다.


문 대통령이 정치를 한 이유 중 하나인 검찰개혁을 실현하는데 윤 총장이 적임이라는 판단이 섰기 때문이다. 실제로 청와대는 지난해 6월17일 윤 총장 지명 배경과 관련해 "시대의 사명인 검찰개혁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여권에서는 검찰개혁이라는 국정과제의 최대 걸림돌로 윤 총장을 지목하고 있다. 윤 총장의 메시지에 의혹의 시선을 보내는 이들도 있다. 윤 총장은 지난 3일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고 주장한 바 있다. 누가 보아도 정치적 발언으로 읽힐 수 있는 대목이다.


여당은 당장 날을 세웠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대통령을 향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했다"면서 "민주당은 윤 총장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설훈 의원 역시 윤 총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여권에서 윤 총장을 때릴수록 정치적 위상이 증대되고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이런 모습은 야권 입장에서 달갑지만은 않은 장면이다. 통합당 대선주자들의 정치적 확장성을 위축시키는 효과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윤 총장의 정치적 몸값 상승은 황교안 전 대표 이후 마음을 둘 곳을 찾지 못했던 보수 지지층들에게 기댈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준 효과는 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