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프랑스, "코로나19 재확산 오더라도 전국 봉쇄는 없다"

최종수정 2020.07.08 21:32기사입력 2020.07.08 21:32
프랑스, "코로나19 재확산 오더라도 전국 봉쇄는 없다" 지난 5월 프랑스 마르세유의 한 병원 밖에서 교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가 다시 재확산하더라도 전국 봉쇄조치를 취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8일(현지시간) RTL 방송에 출연해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경제·사회활동을 유지하면서 2차 감염에 대비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재확산이 오더라도 지난 3월에 했던 것처럼 전국 봉쇄령을 내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완전봉쇄가 경제와 시민 생활에 초래하는 결과가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는 지난 3월 코로나19의 본격적 확산을 이유로 전국에 봉쇄령을 내렸다. 이후 6월부터 봉쇄를 점진적으로 해제해 현재는 대부분의 제한 조치가 풀렸다. 8일 현재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6만8810명이다. 사망자는 2만9933명이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올 경우 완전봉쇄 대신 경제활동 금지나 자택대기령 등의 제한조치를 감염이 확산하는 특정 지역에만 선별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카스텍스 총리는 "우리는 국민을 보호할 것이지만 (경제의) 생태적 전환과 경제회복에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대비 11%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와 경제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경제위기라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