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트럼프 "북한 지켜보겠다…적대적으로 나오면 놀랄 것"
최종수정 2019.12.08 10:13기사입력 2019.12.08 07:12
트럼프 "북한 지켜보겠다…적대적으로 나오면 놀랄 것"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향후 미국과의 협상에서 비핵화가 논의될 수 없다고 밝힌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 행사 참석길에 백악관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북한을 지켜볼 것이다. 만약 북한이 적대적으로 나온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나는 우리가 계속 가던길을 갈 것으로 생각한다. 그도 알다시피 곧 대선이 있다. 그가 대선을 방해하고 싶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다만 북미간 관계에 대해서는 "관계는 매우 좋지만 약간의 적대감이 있다. 그것에 대해서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향후 미국과의 협상에서 비핵화가 논의될 수 없다고 밝힌 가운데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이나 핵실험 같은 도발에 나서 대선에 개입할 가능성에 대해 경고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이 북한 국무위원장을 겨냥해 '로켓맨' 별명을 약 2년 만에 입에 올리자 북한은 이에 강력 반발하는 등 양국간 긴장관계는 다시 높아진 상태다. 북한이 연말까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철회 등에서 가시적 결과를 얻지 못할 경우 ICBM이나 핵 실험에 나설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날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성명을 통해 "미국이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를 추구한 것은 자국내 정치적 어젠다(미 대선)를 유리하게 끌고가기 위해 시간을 벌려는 술책"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북한은 지금 미국과 긴 대화를 할 필요가 없다"며 "비핵화는 이미 협상 테이블에서 사라졌다"고 밝혔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