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일본 대신 동남아로…日 항공권 발권 78% 감소
최종수정 2019.10.10 10:08기사입력 2019.10.10 10:08

8~9월 일본행 항공권 발권 건수 78% 줄어
대마도 페리 승선권 매출 92% 감소
동남아 항공권 예약 비중은 작년보다 10%↑

일본 대신 동남아로…日 항공권 발권 78% 감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티몬에서 지난 두 달 간 일본행 항공권을 발권한 건수가 7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티몬이 지난 8~9월 항공권 예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일본 항공권 발권 건수가 지난해 보다 78% 줄었고 일본으로 가는 대마도 페리 승선권 매출도 지난해보다 9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 대신 동남아 여행을 택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동남아 항공권 예약 비중이 전체의 39%로 올랐다. 전년 동기 대비 10%p 증가한 수치다. 일본 항공권 예약 비중은 지난해 16%에서 올해는 3%로 급감했다.


일본 여행 대체지로 방콕이나 괌 등 동남아 지역들이 각광을 받으면서 8~9월 항공권 예약일 기준 발권 순위 1~5위를 다낭, 방콕, 괌, 타이페이, 세부 등 동남아 지역이 휩쓸었다.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도시들이 모두 5위 안에 포함되어 있던 지난해와는 대조적인 양상이다. 비행시간과 여행 환경이 비슷한 지역들의 인기가 상승하면서 괌은 7위에서 3위로, 10위권 밖이었던 타이페이는 다섯 계단 상승했다

12월에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 현황 순위는 하와이 호놀룰루, 방콕, 괌, 다낭, 타이페이가 1~5위를 차지했다. 최소 4일의 휴가가 보장된 내년 설 연휴 기간에도 괌, 방콕, 다낭, 호놀룰루, 타이페이가 상위권에 올랐다.


일본 대신 동남아로…日 항공권 발권 78% 감소


티몬은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여행페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동남아, 남태평양, 유럽 등 지역별 전노선 항공권과 패키지 상품 등을 특가로 판매한다. 대만 와이파이도시락 1일권 상품은 2900원에 판매한다. 10일에는 베트남 다낭 차밍쇼 입장권(1만5900원), 11일에는 방콕+파타야 5일 패키지(35만9000), 세부 솔레아리조트 3박5일 패키지(29만9000원) 등을 선보인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일본여행 보이콧 움직임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면서 대만 및 동남아 휴양지 등이 대체 여행지로 급부상 하고 있다"며 "연말이나 설 연휴에 여행을 미리 계획하는 고객들은 티몬 여행페어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여행상품을 구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