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조국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 몰랐다…예민한 시기, 언행 조심해야"
최종수정 2019.09.11 10:26기사입력 2019.09.11 10:19
조국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 몰랐다…예민한 시기, 언행 조심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가족들을 향한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고 알려진 바에 대해 "예민한 시기인 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11일 오전 출근하면서 '수사팀 제안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저는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이렇게 전했다.


전날 복수의 법무부 간부들이 대검 참모들을 통해 윤 총장을 지휘라인에서 제외하고 조 장관의 의혹을 수사할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조 장관이 취임하면서 "가족과 관련된 수사를 보고 받지도, 지휘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와 정면으로 대치되기 때문이다. 윤 총장은 이 제안을 거부했고 법무부는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다"고 해명했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과 관련해서는 "추석 연휴를 마치면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했다. 5촌 조카 조모(36)씨와 사모펀드 투자업체 웰스씨앤티 최모(54) 대표 사이 통화 녹취록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