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지소미아 종료]"日아베, 문재인 정부와 거리둘 것…정상회담 당분간 보류"
최종수정 2019.08.23 20:39기사입력 2019.08.23 20:39
[지소미아 종료]"日아베, 문재인 정부와 거리둘 것…정상회담 당분간 보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28일 오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정부가 한국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을 계기로 문재인 정부와 한층 더 거리를 두는 정책을 펼 것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23일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고 사태를 관망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한일 정상회담이 당분간 보류되는 가운데 양국 정상이 참석하는 9월 유엔(UN) 총회에서도 정식 양자회담이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익명의 내각 고위 관계자는 "대화의 의미가 있을까. 상대하지 않는 것이 제일"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 역시 "한일관계는 당분간 움직일 수 없다. 냉각 기간을 둘 필요가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정부가 한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려 하지 않는 것은 장기화하는 한일 대립의 원인이 한국 측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일본 내 여론도 아베 정부 정책을 지지한다"고 전했다.

특히 미국이 GSOMIA 종료 결정에 대해 실망과 우려의 입장을 표한 것도 아베 총리가 문재인 정부와 더욱 거리를 둘 가능성을 높인다고 교토통신은 덧붙였다.


일본 외무성 소식통은 문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는 한 "수렁 관계가 이어지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