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靑 "한미 NSC 간 '지소미아' 긴밀 협의…美 실망은 당연한 반응"(종합)
최종수정 2019.08.23 15:49기사입력 2019.08.23 15:49
靑 "한미 NSC 간 '지소미아' 긴밀 협의…美 실망은 당연한 반응"(종합)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23일 "이번 한일 갈등 문제를 비롯해 한·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에 대한 검토 과정에서 미 측과는 수시로 소통했으며 특히 양국 NSC간에는 매우 긴밀하게 협의했다"고 밝혔다.


미국 측에서 GSOMIA 종료 결정에 대해 실망했다는 반응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미국 측 희망이 이뤄지지 않은 데 따른 것으로, 실망했다는 것은 당연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정부는 이번 결정이 한미동맹의 약화가 아니라 오히려 한미동맹 관계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 지금보다 더욱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청와대의 지소미아 종료 발표 직후 "우리는 한국이 정보공유 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도 대변인 논평에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 2차장은 GSOMIA 종료 결정 과정에서 미국 측과의 협의 과정과 관련해 "정부는 각급에서 미국과 긴밀히 소통·협의하며 우리 입장을 설명했다"며 "양국 간 NSC 간 이 문제로 7∼8월에만 총 9번 유선 협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컨대 미 백악관 NSC와 거의 매일 실시간으로 소통했고, 지난달 24일 백악관 고위 당국자의 서울 방문 시에도 이 문제를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김 2차장은 또 "2016년 11월 체결된 한일 GSOMIA가 이번에 종료됨으로써 안보와 관련된 군사정보 교류 부족 문제에 대해서 우려하실 수 있다"며 "이에 대해서는 2014년 12월에 체결된 한미일 3국간 정보공유약정(TISA)를 통해 미국을 매개로 한 3국간 정보공유 채널을 적극 활용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 "국방예산 증액, 정찰위성 등 전략자산 확충을 통한 우리의 안보 역량 강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2차장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언급하면서 "우리로서는 진심으로 편견 없이 일본과 강제징용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모든 방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할 용의가 있었고, 이러한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일본의 대응은 단순한 ‘거부’를 넘어 우리의 ‘국가적 자존심’까지 훼손할 정도의 무시로 일관했으며,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고 비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