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청와대
靑, 트럼프 전달된 '김정은 친서'에 "알고 있었다"
최종수정 2019.06.12 14:43기사입력 2019.06.12 14:43
靑, 트럼프 전달된 '김정은 친서'에 "알고 있었다" 지난해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밝힌 데 대해 "(친서가 보내진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알리면서도 "그 이상은 밝히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깜짝 공개하면서 "아름답고 개인적이며 매우 따뜻하고 멋진 친서"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긴 교착에 빠졌던 북미 대화가 조만간 재개될 것이란 기대에 무게가 실린다.


관련해 이날 한 매체는 김 위원장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과정에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적극적인 역할이 있었을 것이란 관측을 보도했다. 서 원장이 사전에 북측과 접촉한 뒤 직접 미국을 찾아 친서를 전달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국가정보원 측은 "전혀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