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경환 의원 “아시아문화전당장 차관급 상향, 조직 통합해야”

수정 2018.11.22 18:27입력 2018.11.22 18:27
서체크기

최경환 의원 “아시아문화전당장 차관급 상향, 조직 통합해야”
AD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민주평화당 최경환 최고위원(광주 북구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아시아문화전당 전당장의 직급을 차관급 정무직으로 상향 조정하고 현재 이원화된 조직을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22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게 “아시아문화전당이 25일로 개관한지 3주년이 되었지만 달라진 것이 없다는 평가가 많다”며 “가장 큰 문제는 전당장이 장기간 공석이고, 킬러 콘텐츠가 없고, 조직이 이원화되어 있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최 최고위원은 “국립중앙박물관 관장도 정무직으로 하고 있고 아시아문화전당과 시설 규모나 정원이 비슷한 ‘예술의 전당’은 전직 14명의 전당장 중에 5명이 전직 차관 출신으로 선임되었다”며 “아시아문화전당은 매년 600억의 예산이 투입되고 있는 국내 최대의 복합문화시설이고 아시아문화 중심도시 핵심기관인 만큼 역할과 위상을 고려해 차관급 정무직으로 상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 이원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아시아문화원을 통합해 일원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서는 “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과 이동섭 의원(바른미래당)이 대표 발의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개정안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경환 의원의 질의에 대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아시아문화전당장 차관급 상향 조정과 조직통합에 대해 찬성한다”며 “책임을 통감하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이번에 아시아문화전당 관련 법안들이 통과되어 이러한 문제가 확실히 매듭지어져서 문재인 정부에서 아시아문화전당에 대한 확실한 의지가 관철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