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CJ오쇼핑, 업계 최초 친환경 포장재 도입

수정 2018.06.04 08:26입력 2018.06.04 08:26

CJ오쇼핑, 업계 최초 친환경 포장재 도입
AD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CJ오쇼핑이 홈쇼핑 업계 최초로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재활용 쓰레기 대란으로 환경오염을 최소화하는 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착한 포장’으로 고객들이 편리하게 분리·배출 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방침이다.

CJ오쇼핑은 올해 친환경 포장을 위해 포장용 'OPP 비닐 테이프'를 종이 재질 테이프로 변경하고, 부직포 행거 의류 포장재를 종이 행거 박스로 대체하기로 했다. 또 비닐 에어캡(뽁뽁이) 스티로폼 사용 대신 완충제를 사용하기로 했다.


친환경 종이 포장재 적용 제품은 종전보다 24% 이상 비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발송을 직접 진행하는 직매입 상품 위주로 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 향후 비용 절감 및 합리화 논의를 거쳐 대상 상품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단, 직배송이 아닌 상품의 경우 협력사 부담 우려로 우선 적용 대상에서는 제외시켰다.

택배 박스 포장에 사용하는 비닐 테이프는 종이 테이프로 대체한다. 비닐 테이프는 100년이 지나도 잘 썩지 않아 대부분 소각장에서 태워야 하는데 이 때문에 비닐 재질인 OPP 테이프도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상황. 기존 비닐 테이프는 분리 배출을 위해 택배 박스에서 떼어내야 하지만 종이 테이프는 부착된 상태 그대로 배출하면 된다. 종이 테이프의 경우 비닐 소재에 비해 가격이 약 30% 이상 비싸 유통 업계에서는 선뜻 도입하기 어려웠던 상황이다. CJ오쇼핑은 향후 종이 테이프의 부착력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해 적용 대상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상품 파손을 막기 위해 사용됐던 일명 ‘뽁뽁이’, 스티로폼 대신 홈쇼핑 업계 최초로 종이 소재 충전재를 도입했다. 40여년 넘게 고급 종이 충전재를 생산해 온 ‘RANPAK(랜팩)’사의 제품을 도입해 상품 포장의 고급스러움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화장품, 헤어제품, 생활용품 등 파손 우려가 높은 상품 가운데 CJ몰 내 직배송 상품에 종이 충전재를 우선 적용했다.


패션 상품에 주로 쓰이는 부직포 커버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행거 박스로 대체한다. CJ오쇼핑이 자체 제작한 종이 행거 박스는 상품 흔들림 방지를 위해 포함된 고정용 골판지까지 모두 종이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앞서 CJ오쇼핑은 자체 패션 브랜드 ‘셀렙샵’의 SS시즌 일부 상품에 한해 행거 박스를 시범 도입했으며 올해 안에 셀렙샵 전체 상품에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포장 변경 후 운영 비용은 증가하지만 친환경적일 뿐 아니라 부직포에 비해 훼손 우려가 적어 소비자 배송 만족도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직포의 경우 재활용이 불가해 쓰레기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