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민주당, 보궐선거 공천 수순…"전당원 투표로 결정할 것"

최종수정 2020.10.29 14:44기사입력 2020.10.29 14:44

-이번 주말 당헌 개정 위한 전당원 투표 실시
-"집권여당이 후보를 내 국민들의 심판 받는게 책임 정치 원칙에 부합"

민주당, 보궐선거 공천 수순…"전당원 투표로 결정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를 전 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당헌 개정을 통한 내년 재보궐 후보 공천을 권리당원, 전당원 투표를 통해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러 고심이 있었지만 공당이자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라며 "이번 전당원 투표는 내년 재보선 후보를 내기 위한 당헌 개정이 필요한지에 대한 당원들의 의지를 확인하는 절차"라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원 투표 질문 내용은 '후보를 내기 위해서 당헌 개정이 필요한 데 찬성하느냐'를 물을 것"이라며 "공당이자 집권여당으로서 후보를 안 내는 것보다도 오히려 후보를 내 국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더 책임 정치의 원칙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서울과 부산 모두 후보를 낼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서울·부산 다 낸다"고 답했다.


민주당 당헌 제96조2항에는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논란으로 자리에서 내려온 만큼 민주당은 당헌에 따라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한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저희당 소속 시장 잘못으로 시정을 공백 초래하고 보궐선거 치르게한데 대해 서울, 부산시민과 국민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당원 투표는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온라인으로 치러진다. 투표를 통해 후보를 내는 것이 확정되면 민주당은 다음주부터 단서 조항을 추가하는 식의 당헌 개정 작업에 착수한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