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트럼프, 6월 하순 방한…한미정상회담 개최(종합2보)
최종수정 2019.05.16 07:11기사입력 2019.05.16 07:1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청와대가 16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은 6월 개최되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방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G20 정상회의는 다음 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사카로 가는 길에 한국을 방문할 지 G20 정상회의가 끝난 이후에 방문할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4.11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만에 개최되는 것이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8번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7∼8일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데 이어 취임 후 두 번째 방한이 된다.


고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백악관도 청와대와 같은 시간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해 긴밀한 공조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한미 동맹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G20정상회의 계기에 다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주석 등 주요국 정상들과의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KBS 특집 대담에서 G20 정상회의 참석과 관련해 “일본을 방문할 텐데 아베 총리와 회담할 수 있다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달 25일 방한한 푸틴 대통령의 최측근인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를 접견한 자리에서 "6월 오사카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푸틴 대통령을 만나게 되길 희망하고, 가급적 이른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과는 G20 정상회의 기간 중 문 대통령과 양자 회담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가 일각에서는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 전후에 한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한국 방문은 북한 방문 이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에 더 무게가 실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다른 외국 정상들과의 회담을 추진하고 있으며 확정되는 대로 공식 발표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관계없이 문 대통령은 오사카를 방문할 것”이라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