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안젤리나 졸리, 장남 매덕스 위한 거처 마련…광화문 풍림 스페이스본 전세계약
최종수정 2019.08.23 15:53기사입력 2019.08.23 15:43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44)가 장남 매덕스 졸리-피트(18)가 지난 21일 연세대학교 인천 송도 캠퍼스를 방문한 모습이 포착됐다/사진=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44)가 장남 매덕스 졸리-피트(18)의 연세대 입학을 앞두고 방한한 가운데, 광화문의 고급 아파트를 전세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졸리는 최근 광화문에 위치한 풍림 스페이스본의 전세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은 졸리의 대리인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풍림 스페이스본은 종로구 사직동에 위치했으며, 연세대 신촌 캠퍼스와 5km 거리다. 현재 전세 시세는 7억에서 10억5000만 원으로 형성돼 있다.


매덕스는 내달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생명공학전공으로 입학한 뒤, 1년 간 인천 송도 국제캠퍼스에서 기숙사 생활을 한다.

연세대에 따르면, 매덕스는 오는 26일 입학 행사 후 이틀간 오리엔테이션에 참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8일, 졸리는 매덕스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지난 19일에는 두 사람이 중구 소공로 신세계 백화점 본점에서 쇼핑을 즐기고, 종각역 인근 식당을 방문했다는 목격담이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기도 했다.


또 졸리와 매덕스는 지난 21일 연세대 송도캠퍼스를 방문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와 함께 학교 관계자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연세대 학생들은 캠퍼스를 방문한 두 사람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SNS 등을 통해 공개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