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정부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발표에 업계, 즉각 환영
최종수정 2019.05.22 11:51기사입력 2019.05.22 11:51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정부가 22일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하자 업계는 즉각 환영하고 나섰다. 이날 발표된 혁신전략은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혁신 신약·의료기기 정부 연구개발(R&D) 확대, 금융·세제지원, 의약품·의료기기 인허가 기간 단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우선 업계는 정부 차원에서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에 대해 고무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이전에는 각 부처에서 하던 바이오헬스케어산업 육성 정책을 펼쳐 부처 간 벽이 있었는데 산업 생태계 조성, 인력 양성, 규제 완화 등을 골자로 한 혁신 전략이 시의적절하게 나왔다"며 "정부가 산업 육성 의지를 정책에 담았다는 면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거버넌스가 잡혔다면 앞으로 각 부처가 늦지 않은 시간에 디테일하게 정책을 다듬어야 한다"며 "규제의 경우 그동안 '패스트 팔로워'(빠른 추격자) 관점의 규제였다면 이제는 '퍼스트 무버'(선도자)로 가야하는 만큼 큰 틀에서 네거티브 규제 등 규제의 틀을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신민철 셀트리온 상무(관리부문장)는 "정부가 바이오 업계 발전을 위해 적극 나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정책에 발맞춰 업계 선두주자로서 의미 있는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업계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약품·의료기기 인허가 기간을 앞당기겠다고 발표한 부분에 대해 기대감을 표했다. 심사인력 확충 등을 통해 규제당국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식약처는 현재 350명 수준인 심사인력을 700명으로 두 배 확충해 심사인력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신속한 인허가 처리에 나설 계획이다.


이러한 요구는 업계에서도 꾸준히 있어왔다. 대표적으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그동안 심사수수료 인상을 통해 인허가 시간을 앞당기고 규제기관의 전문성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기업은 높은 수수료를 내더라도 시장 진입이 빨라지는 것을 원한다"고 말했다.


다만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 케이주' 사태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는데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한 것은 성급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바이오업계 관계자는 "인보사 사태로 바이오 산업에 대한 국민 신뢰가 떨어진 상황에서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한 것은 너무 이른 것 아닌가 싶다"면서 "일단 바이오 산업에 대한 신뢰도 회복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정부가 인보사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내세우고 있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법에 대해서도 여전히 논란이 많다. 시민단체는 첨단바이오의약품법을 '보건의료 규제개악'으로 규정하고 즉각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승규 부회장은 "이미 법사위에 올라간 법안도 당초 취지보다 퇴색됐다"면서 "일단 국회에서 법안을 통과시키고 문제점 등을 보완하는 형태로 가는 것이 낫다"고 강조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