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얼음 속에서 2시간 반 버텨 '세계 신기록'…소아암 환자 기금 마련 위해

수정 2020.12.20 13:35입력 2020.12.20 13:35
얼음 속에서 2시간 반 버텨 '세계 신기록'…소아암 환자 기금 마련 위해 프랑스 한 남성이 소아암 환자를 위한 기금을 마련하겠다며 얼음 속에서 2시간 반 이상 견뎌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프랑스의 한 남성이 소아암 환자를 위한 기금 마련을 위해 얼음 속에서 2시간 반 이상 견뎌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의료계에 종사하고 있는 로맹 방덩도르프(34)는 19일(현지시간) 프랑스 북부 지역 우아트를로에서 얼음이 가득 찬 통에 맨몸을 담그고 얼굴만 내민 채 2시간 35분 43초간 버티기에 성공했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방덩도르프에 따르면 자신이 오랜 시간 얼음 속에 있을 수 있던 이유는 차가운 욕조 또는 커다란 냉장고에 앉아 있거나 프랑스 샤모니의 스키장 눈 속에 파묻혀 버티는 연습을 해왔기 때문이다.


또 그는 상상과 명상에 기반한 신경 인지 기술을 동원해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훈련을 해 왔다고 밝혔다.

종전 기록보다 40분을 더 버텨 세계 신기록을 달성한 그는 "모든 것을 바쳐 훈련하면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그는 이번 도전으로 모금한 돈을 2년 전 뇌종양으로 사망한 4살 소녀의 이름을 따 설립된 '원더 어거스틴' 협회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덩도르프는 어거스틴이 숨지기 며칠 전 만나 짧은 인연을 맺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협회 측은 "그가 얼음 속에서 1분 버틸 때마다 누구나 1유로(약 1천300원)씩 기부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방덩도르프는 소아암 환자들을 향해 "항상 희망을 가져야 한다"라고 격려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