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伊로마 해커 공격으로 백신 예약 먹통

수정 2021.08.02 07:42입력 2021.08.02 07:42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이탈리아 수도 로마를 포함한 라치오주의 코로나19 백신 예약시스템이 해커 공격으로 마비됐다.


라치오주 당국은 1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주 전산시스템이 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해킹으로 마비됐다고 밝혔다.

주 당국은 "해커 공격으로 인한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모든 방어적, 검증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백신 접종 관련 업무가 지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해킹 피해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 등 포털사이트의 주요 기능들도 다운된 상태다. 이때문에 시스템이 조속히 정상화하지 않으면 주 차원의 백신 접종 캠페인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伊로마 해커 공격으로 백신 예약 먹통 사진출처:로이터


주 당국과 경찰은 시스템 복구와 함께 공격 배후를 조사하고 있다. 이번 해커 공격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인 '그린 패스'의 확대 시행을 앞두고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반발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발생했다.


앞서 이탈리아 중앙정부는 젊은 층의 백신 접종을 장려하고자 체육·문화시설, 놀이공원, 실내 음식점 등을 출입할 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의무적으로 제시하도록 하는 대책을 지난달 22일 발표했다.


유럽연합(EU)이 백신 접종 시 자유로운 역내 이동을 보장한다는 취지로 도입한 그린 패스의 적용 범위를 자국 내로 확대해 젊은층의 지지부진한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겠다는 복안이었다. 시행 시점은 오는 6일이다.


하지만 이후 로마와 밀라노, 나폴리 등 주요 도시에서는 백신 접종의 선택권을 제약한다고 주장하는 항의 시위가 잇따랐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