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빗썸·코인원·코빗 실명계좌 재계약 여부 이르면 8일 발표

수정 2021.09.05 13:00입력 2021.09.05 13:00

추석 연휴 감안하면 사실상 신고 기한은 2주 남아

빗썸·코인원·코빗 실명계좌 재계약 여부 이르면 8일 발표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이르면 이번주 은행들이 빗썸과 코인원, 코빗 등 가상화폐거래소와 실명계좌 재계약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업계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빗썸, 코인원과 신한은행은 코빗과 실명확인 계좌 발급 재계약 여부를 이르면 오는 8일 발표할 예정이다. 두 은행 모두 지난달 말 가상화폐 거래소 3곳의 현장 실사를 포함한 위험평가를 끝냈다. 거래소들의 금융정보분석원(FIU) 신고 기한(9월24일)이 임박한 만큼 재계약 불발 보다는 연장할 가능성으 클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막판 협의에서는 거래소들의 자금세탁 방지 장치 강화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국내 거래소들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가상자산 사업자에게 부과한 '트래블 룰'을 지킬 준비가 아직 덜 된 만큼 은행들은 거래소에 이를 보완할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트래블 룰은 가상자산을 거래소 간 옮길 때 보내는 거래소가 받는 거래소에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정보를 제공하도록 하는 규정이다. 국내에서도 지난 3월25일 시행된 개정 특정금융정보법에서 '트래블 룰' 규정을 마련했지만 업계 정보 공유시스템 구축에 시간이 걸려 내년 3월 25일까지 1년간 규제 적용이 유예됐다.

이를 기반으로 거래소들은 업비트에 이어 차례로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에 나설 전망이다. 앞서 국내 코인 거래량의 80%가량을 차지하는 업비트는 케이뱅크와 실명확인 계좌 발급 계약을 연장하기로 하고 지난달 20일 FIU 신고를 마쳤다. 현재 FIU가 업비트의 영업 허용 여부를 심사하고 있다.


다만 추석 연휴를 감안하면 거래소들이 안정적으로 신고할 수 있는 기한은 사실상 오는 19일까지다. 연휴가 끝나면 23,24일 이틀 밖에 남지 않은 만큼 사실상 2주 정도의 기한만 남아있는 셈이다.


한편 금융당국을 비롯한 관계 부처는 사업자 신고에 필요 요건인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지 않은 거래소 목록을 지난달 25일 공개했다. 이 거래소는 당장 ISMS 인증을 신청한다 해도 사업자 신고 마감 시한을 지키지 못하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미리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