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장성 봉암서원, 320년 관습의 벽 넘었다…세 헌관 모두 ‘여성’

수정 2021.09.26 16:28입력 2021.09.26 16:28
장성 봉암서원, 320년 관습의 벽 넘었다…세 헌관 모두 ‘여성’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조한규 기자] 임진왜란 당시 화차를 만든 망암 변이중 선생을 배향하는 장성 봉암서원에서 26일 뜻깊은 추향제가 열렸다. 서원 창건 이후 최초로 초헌·아헌·종헌관을 여성이 맡아 화제를 모았다.


헌관은 제사를 지낼 때 임시로 지정되는 제관(제사를 맡은 관원)이다. 술잔을 올리는 순서에 따라 초헌관, 아헌관, 종헌관으로 구분된다.

이번 추향제에서는 정춘자 여성유도회 장성지회장과 강숙영 문향고등학교 교장, 김현주 서삼초등학교 교장이 각각 초헌·아헌·종헌관을 맡았다.


봉암서원이 세워진 1697년 이래 무려 320여 년 만에 관습의 벽을 넘어섰다.

여성이 헌관을 맡은 것이 처음은 아니다. 잘 알려진 사례로는 작년 10월 경북 안동 도산서원에서 열린 추계향사에서 한국의서원통합보존관리단 이배용 이사장이 초헌관을 맡은 적이 있다.


그러나 세 헌관을 모두 여성이 맡은 경우는 유례를 찾기 어렵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양성(兩性)평등은 시대적 요구이자 우리 모두가 함께 나아가야 할 지향점”이라면서 “이번 봉암서원 추향제가 새로운 서원 문화 형성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조한규 기자 chg60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