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약도 ‘국제특송’ 시대? 캄보디아서 대놓고 헤로인 40억원대 배달 주문했다 덜미

수정 2021.08.02 11:19입력 2021.08.02 11:14
마약도 ‘국제특송’ 시대? 캄보디아서 대놓고 헤로인 40억원대 배달 주문했다 덜미 국제특송으로 밀반입 중 부산경찰에 적발된 헤로인. [이미지출처=부산경찰청]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대놓고 국제특송 배달로 40억원대 ‘헤로인’을 밀반입하려 한 간 큰 마약류 유통조직이 국정원과 경찰의 합동 추적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진경찰서 형사과는 국가정보원과 합동으로 마약류 밀반입 경로를 추적해 라오스~인천 간 국제특송으로 헤로인을 밀반입한 유통조직을 적발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통책 A(40대,남), 운반책 B(60대,여) 등 2명을 구속하고, 운반책 C(50대,남) 등 2명은 불구속 수사 중이며, 해외 교도소에 수감 중인 밀반입 총책 D씨(60대,남)를 국내로 강제 송환키로 했다.


A씨 등은 지난 6월 필로폰 밀반출 혐의로 캄보디아 현지 교도소에 수감 중인 총책 D씨의 지시를 받고 라오스에서 국제특송으로 밀반입된 헤로인 1.2kg을 국내에 유통하려다 적발됐다.

헤로인 1.2kg은 40억원 상당이며, 4만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이들은 국제특송의 배송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대포 전화와 지인들을 운반책으로 활용해 배송 장소를 교묘하게 옮겨가면서 밀반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밀반입 총책 D씨는 작년 7월 캄보디아 현지에서 국내로 필로폰 밀반입을 시도하던 중 현지 경찰에 검거돼 현지 교도소에 수감 중이면서도 범죄를 주도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 인터폴 적색수배 중인 D씨에 대해 신속하게 국내 송환을 추진 중이다.

마약도 ‘국제특송’ 시대? 캄보디아서 대놓고 헤로인 40억원대 배달 주문했다 덜미 국제특송으로 밀반입 중 부산경찰에 적발된 헤로인. [이미지출처=부산경찰청]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