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행보에 계산 바쁜 반도체 기업들…지원금은 확보 경쟁[美, 中반도체 정밀타격]

수정 2022.08.03 08:55입력 2022.08.03 08:07
서체크기
美 행보에 계산 바쁜 반도체 기업들…지원금은 확보 경쟁[美, 中반도체 정밀타격]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문채석 기자] 글로벌 반도체 패권을 놓고 미국의 대중 압박이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주요 반도체 기업들은 오랫동안 기다려온 미국의 반도체지원법에 따른 이해득실 계산에 분주한 한편 장비 수출 규제 등 중국을 향한 미국의 공격에 피해를 입지 않으려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최근 '반도체 칩과 과학 법', 이른바 반도체지원법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 의회를 통과한 뒤 반도체 업체들이 이를 받기 위한 경쟁이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반도제지원법에는 첨단 반도체 제조 및 연구개발(R&D) 시설 설립에 520억달러를 지원하고 이 중 신규 공장 건설에 한 프로젝트당 30억달러까지 지원해 총 390억달러를 투입하는 내용이 담겼다. 미국 인텔을 비롯해 삼성전자, 대만 TSMC 등 주요 반도체 기업들이 이미 미국에 신규 반도체 공장을 짓겠다며 투자를 약속하거나 이미 공사를 시작한 가운데 이 지원금은 반도체 기업들의 유치에 핵심사항이 될 예정이어서 어떻게 배정될 지 주목된다.


미 상무부는 아직 지원금을 받기 위한 신청 절차를 공개하지 않았으며 미국의 세금으로 지원을 받는 만큼 지원 대상 선정에 무엇을 우선순위에 둘 지에 대한 언급도 하지 않은 상태다. 미 의회는 미국에 공장을 짓는 해외 반도체 기업에도 지원하는 내용에 동의했지만 미국 기업들은 지원금이 미국 기업에 집중될 수 있도록 로비를 하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 미국 반도체 기업에서는 미국 내에서 R&D 인력을 가장 많이 채용하고 있는 회사에 지원금을 줘야한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美 행보에 계산 바쁜 반도체 기업들…지원금은 확보 경쟁[美, 中반도체 정밀타격]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앞서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반도체지원법의 통과 여부에 따라 투자 규모에 변화를 줄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삼성전자도 지난달 22일 미 텍사스주에 향후 11개의 공장을 신설하는 중장기 계획을 밝혔는데 당시 별도로 언급은 없었으나 반도체지원법을 염두에 둔 행보였던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도 미국 투자를 단행키로 했다. SK가 미국에 투자키로 한 220억달러 중 150억달러를 첨단 패키징 제조시설 건설, 미국 대학과 반도체 R&D 협력 등에 쓸 방침이다.


미국의 반도체 전문가인 팻 무어헤드는 "모두가 생각하는 것만큼 규모가 크지 않다"면서 첨단 반도체 공장을 짓는 데 100억달러 이상의 비용이 드는 만큼 이 자금을 나눠줄 책임이 있는 미 상무부는 어려운 선택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이번 미국의 반도체지원법에는 중국 투자와 관련한 제한 사항이 포함된 만큼 글로벌 업체들은 이에 대한 판단을 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닛케이아시아는 2일 "미국의 반도체 지원법(CHIPS ACT)은 반도체 업체로 하여금 미국과 중국 사이에 선택을 하게 만든다"고 보도했다.


또 미국의 경우 아시아보다 제조시설을 운영하는 데 있어 비용이 많이 들어 이를 감안해야한다는 지적도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반도체산업협회(SIA)를 인용해 현재 미국에서 첨단 반도체 공장을 건설해 10년간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은 대만, 한국, 싱가포르보다 약 30%, 중국보다는 50%나 많이 든다고 전했다.


컨설팅업체 베인앤드컴퍼니의 반도체 애널리스트인 피터 핸버리는 미국 외에 한국, 대만, 중국 등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반도체 제조시설 지원을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반도체 제조에 대한 보조금 경쟁 상황"이라면서 각국이 한정된 숫자의 기업들을 놓고 유치 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반도체 장비 등에 대한 미국의 제한 조치에 대해서는 업계가 매출 등에 타격이 있진 않을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중국에 공장을 둔 업체들은 미국산 장비를 구하지 못할 수 있어 투자 계획 등을 다시 검토해야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



또 미국 반도체 장비 업계는 중국 반도체 기업들이 중요한 고객이지만 미 정부에 발표에 따라 판매할 수 있는 제품이 줄어들고 있어 딜레마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다. 반도체 업계의 '슈퍼을'로 불리는 네덜란드 ASML는 극자외선(EUV) 노광장비에 이어 심자외선(DUV) 장비까지 대중 수출 규제 가능성이 커지자 올해 초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