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임시 선별검사소서 796명 확진…수도권 731명-비수도권 65명

수정 2021.09.25 11:54입력 2021.09.25 11:54
임시 선별검사소서 796명 확진…수도권 731명-비수도권 65명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폭증하는 가운데 전국 임시 선별 검사소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전국 각지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796명이다. 수도권에서 731명, 비수도권에서 65명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 731명은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전체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3245명의 22.5%에 해당한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2512명과 비교하면 29.1% 수준이다.


지난해 12월 이후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나온 확진자는 모두 5만4571명이다.

전날 하루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는 총 16만4216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여기에다 정규 선별진료소에서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등 의심 환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6만3658건까지 모두 포함하면 전날 하루 총 22만7874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이날 해외유입을 포함한 신규 확진자는 3273명으로, 하루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의 비율을 계산한 양성률은 1.44%(22만7874건 중 3273명)다. 전날에는 0.99%였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