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인물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내년 김포에 문열어

최종수정 2020.10.26 15:36기사입력 2020.10.26 15:36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내년 김포에 문열어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 내년 경기도 김포에 문을 연다.


경기도는 26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김포시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입지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는 앞서 지역 간 균형발전과 북부지역 및 접경지역 등에 부족한 행정인프라 구축을 위해 경기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하기로 하고 최근 시ㆍ군 공모를 통해 새로 설립될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보금자리로 김포시를 선정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도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김포시 입지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김포시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관련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환경ㆍ에너지 전담기관인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김포시 유치로 시가 추진하는 친환경 생태도시, 스마트 환경 순환 시범도시(2020~2029) 사업이 탄력을 받게될 전망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김포시는 한강 하구를 관할하면서 접경지역에 해당돼 군사규제가 환경을 보존하는 측면도 있고, 수도권매립지도 있어 재생에너지 문제도 갖고 있다는 특성이 있다"며 "환경과 에너지는 매우 중요한 미래의 화두인데 김포시가 이런 측면에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경기도도 할 수 있는 역할들을 최대한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상반기 설립협의가 완료된 기관으로 내년 정식 사무실을 개소해 1본부 2센터 1실(51명)로 운영된다.


경기도에너지센터와 경기도환경기술지원센터, 물산업지원센터, 환경교육센터, 기후변화교육센터, 업사이클플라자 등 도내 6개 환경 관련 기관을 통합한 기관인 만큼 미세먼지 저감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등 경기도 환경정책 전 분야에 걸쳐 정책 집행기구 역할을 하게 된다.


앞서 도는 지난 12일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양평군 이전 업무협약을, 22일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여주시 이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는 30일에는 경기교통공사(양주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동두천시)도 업무협약을 추진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