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화관·공연장, 분위기 회복 발판 오른다

수정 2021.10.15 12:41입력 2021.10.15 12:32

사적 모임 제한 인원 최대 열 명까지 늘어나…영업시간도 자정으로 연장
영화관 "관람객 수 25% 증가 예상" 공연계 "관람객 불러들일 여지 커져"
잠정 중단됐던 소비쿠폰 사용도 재개될 듯…국내 중대형급 영화 개봉 기대

원활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여름 성수기에 힘입어 영화관 관객 수가 늘고 있는 13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학생들이 영화 관람을 위해 티켓을 구매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문화시설에 희망의 빛이 드리운다. 오는 18일부터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여덟 명, 비수도권은 최대 열 명까지 늘어난다. 영화관과 공연장의 영업시간도 기존 밤 10시에서 12시로 연장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 주부터는 4단계 지역(수도권)에서 저녁 6시 전후 구분 없이 접종 완료자 네 명을 포함해 최대 여덟 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며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 완료자 두 명을 추가 허용해 최대 열 명까지 모임을 가질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금까지 식당과 카페에만 적용해온 인원 기준을 다음 주부터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차별 없이 적용하기로 했다.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도 완화한다.

대상에 포함된 영화관과 공연장은 크게 반기는 분위기다. 특히 자정까지 영업이 허용돼 운영에 숨통이 트일 수 있다고 본다. 종전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밤 10시로 운영이 제한됐다. 영화관의 경우 그간 마지막 상영을 오후 7시 30분에 시작했다. 평일 매출이 가장 많은 오후 8~9시 상영을 포기해야 했다. 매출에 타격은 불가피했다. 성수기인 지난 7~8월에도 관람객 1488만6527명을 동원하는 데 그쳤다. 2019년 같은 기간 관람객 수는 이보다 세 배 이상 많은 4670만2586명이었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웨이홈' 스틸 컷


황재현 CGV 홍보팀장은 "직장인이 퇴근하고 여유 있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며 "관람객 수가 25%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녁 시간에 영화를 한 번 더 상영해 관람객의 선택 폭도 넓어질 것"이라고 했다. 송하길 롯데시네마 홍보과장도 "유연한 운영이 가능해져 관람객 수가 20% 이상 늘어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제각각 '위드 코로나’에 맞는 비전을 설정하고 코로나19 이전 분위기를 회복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복잡했던 사적 모임 기준이 단순화된 점도 호재다. 그간 가족 관람객에게는 가족관계증명서 등을 증빙해야 하는 불편이 따랐다. 친구 세 명 이상이 모일 수도 없어 사실상 단체 관람의 기능을 잃어버렸다. 황 팀장은 "좌석 띄어 앉기는 여전하나 주말 가족 관람객 등의 방문으로 충분한 전환점이 마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잠정 중단됐던 소비쿠폰 사용도 재개될 수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위드 코로나'가 민생경제와 취약분야 회복 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소비쿠폰 등 그간 중단된 정책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영화 생태계 회복을 위해 100억 원 규모의 영화관람 6000원 할인권을 마련한 바 있다. 태은정 영화진흥위원회 홍보팀장은 "조만간 적용 시기를 결정하는 회의가 진행될 것 같다"고 했다.


영화 '비상선언' 스틸 컷


한결 나아진 환경으로 스크린에 걸리는 영화 수는 늘어날 전망이다. 제작비 회수에 대한 부담이 줄어 국내 중대형급 영화들이 겨울철 성수기(12~1월)에 잇따라 개봉할 수 있다. 배급사 관계자 A씨는 "영화관이 다음 달 '이터널스'와 12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개봉으로 종전 분위기를 회복할 수 있다"며 "국내 중대형급 영화들이 뛰어드는 계기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사 대표 B씨는 "쇼박스가 지난 7월 칸국제영화제에서 공개한 '비상선언'을 내년 1월쯤 개봉할 수 있다"며 "다른 배급사들도 비슷한 규모의 영화 개봉 시기를 두고 저울질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연계도 비슷한 회복세를 기대한다. 최고운 쇼노트 홍보팀장은 "좌석 띄어 앉기로 매출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평일 오후 8시에 하던 공연을 오후 7시로 앞당겨 관람을 포기하는 사례가 많았다. 이번 조치로 관람객이 여유 있게 공연장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안미현 CJ ENM 홍보팀장도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해져 관람객을 불러들일 여지가 커졌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