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거북 간대석 있는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보물 된다

수정 2021.09.28 10:29입력 2021.09.28 10:29

'구황동' 아닌 '분황사' 당간지주로 이름도 변경

거북 간대석 있는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보물 된다


경주 분황사 입구 남쪽과 황룡사 사이에는 당간지주가 있다. 당(불화를 그린 깃발)을 거는 당간을 고정하는 지지체다. 통일신라 초기부터 사찰 입구에 세워졌다. 고대 사찰 가람(승려가 살면서 불도를 닦는 곳)에서의 당간지주 배치와 신라 시대 분황사 가람의 규모 및 배치, 황룡사 것으로 보이는 파손된 당간지주가 황룡사지 입구에 자리한 점 등으로 미루어 분황사에서 사용했다고 추정된다. 문화재청은 이를 고려해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에서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로 이름을 바꿨다.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한다고 28일 밝혔다. 한 달간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 여부를 확정한다.


거북 간대석 있는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 보물 된다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는 일제강점기에 촬영된 사진 속 모양과 현재의 모습에 큰 차이가 없다. 두 지주 사이에 세운 당간(깃발을 걸기 위해 세운 기둥)은 사라졌으나 조영 기법과 양식이 같은 두 지주와 당간을 받친 거북 모양의 간대석(당간을 받치기 위해 하부에 받친 석재단)이 원위치에 비교적 온전하게 남아있다. 거북 모양의 간대석은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에서만 확인된다. 당간지주는 전반적으로 사각기둥 모양이다. 상부로 올라갈수록 조금씩 좁아진다. 정상부는 안쪽 면에서 바깥 면으로 곡선을 그리도록 가공됐다. 안쪽 면에서 바깥 면으로 관통하는 원형 간공(竿孔)은 지름이 15㎝다. 상중하 세 곳에 마련해 당간을 고정하게 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통일신라의 당간지주에 많이 적용된 기법"이라며 "전체적인 형태, 외관 등이 이미 보물로 지정된 경주 망덕사지 당간지주, 경주 보문사지 당간지주,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 등과 유사하다. 비슷한 시기에 조성됐다고 추정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