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경심의 실전에서] 5. 경사지에서의 스윙

수정 2011.08.07 18:03입력 2009.07.14 10:23

[이경심의 실전에서] 5. 경사지에서의 스윙 <사진1> 어드레스 자세에서 클럽을 이용해 경사와 몸의 평행상태를 점검한다.
AD


골프연습장과 필드의 가장 차이점 중 하나가 바로 지면의 상태다.

골프연습장에서는 평평한 매트 위에서 샷을 하기 때문에 다소 미스 샷이 나와도 골프채가 잘 빠져나간다. 실전에서는 그러나 다르다. 정확하게 볼을 컨택하지 않으면 토핑이나 뒤땅이 나오기 일쑤이다. 또 평탄한 곳에서 스윙을 할 때도 거의 없다. 오르막이나 내리막, 옆 경사지 등 대부분의 샷이 '경사지 샷'이다. 그래서 연습장에서도 이를 대비한 연습이 반드시 필요하다.


▲ 경사와 평행하게 선다= 경사지에서 스윙을 할 때 볼을 제대로 임팩트하지 못하는 것은 스윙하는 동안 몸의 중심축이 흐트러지기 때문이다. 경사지에서는 경사도에 맞춰 몸을 평행하게 일치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사진1>처럼 클럽을 이용해 경사지와 몸의 평행이 맞는지 점검해 보자.

여기서 중요한 건 어깨 뿐만 아니라 무릎의 각도도 경사지와 일치시켜야 한다는 점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은 어깨와 무릎의 각이 따로따로 놀기 쉽기 때문이다. 경사지와 몸이 평행이 된다는 것은 오르막일 때는 오른쪽발에, 내리막에서는 왼쪽발로 체중이 실리는 것을 의미한다. 볼의 위치도 다르다. 오르막에서는 왼발쪽에, 내리막에서는 오른쪽이다.


[이경심의 실전에서] 5. 경사지에서의 스윙 <사진2> 발끝 오르막에서는 클럽을 짧게 잡고 타깃보다 우측을 겨냥하는 게 포인트다.


▲ 발끝 오르막과 내리막= 볼이 발보다 높거나 낮은 앞오르막이나 앞내리막일 때는 높낮이에 따른 몸의 조정도 필요하다. <사진2>처럼 발끝 오르막의 경우에는 평지보다 볼과 몸이 가까워진다. 이 때는 무릎을 약간 펴주고 클럽도 짧게 잡아야 한다. 반대로 볼이 발보다 낮은 상황에서는 반대로 무릎을 좀 더 굽혀준다.


다만 허리의 각도는 항상 똑같아야 한다는 점을 기억해 두자. 그래야 스윙 궤도가 변하지 않는다. 클럽을 넉넉하게 선택하고 컴팩트한 스윙으로 볼을 맞히는 것을 당면과제로 삼아야 한다. 볼이 발보다 높을 때는 훅 구질을 감안해 타깃보다 오른쪽을 조준(내리막일 때는 슬라이스를 감안해 왼쪽을)한다.


[이경심의 실전에서] 5. 경사지에서의 스윙 <사진3> 경사지에서는 욕심을 내지 말고 4분의 3 스윙만 구사한다.

▲ '4분의 3 스윙으로'= 아마추어골퍼들에게는 사실 경사지 샷 자체가 트러블 샷이다. 현상황을 탈출하는 데 목적을 두고 4분의 3 스윙을 구사하라는 이야기다.


아마추어골퍼들은 자신의 스윙은 크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동영상으로 촬영해보면 대부분 경사지에서도 큰스윙을 한다.


<사진3>처럼 백스윙에서 양손이 어깨 위를 넘어서는 절대 안된다. 하체의 움직임도 최소화한다. 스윙은 경사면을 따라 클럽이 지나간다는 이미지로 가져가는 것이 최상이다.


어드레스에서 경사면과 수평으로 서는데 공을 들이는 것도 이를 위한 사전포석이다. 연습스윙을 하면서 클럽이 어디를 지나가는지를 미리 파악해 볼의 위치를 정하는 것도 방법이다.


고수들의 전략은 바로 이런데서 눈에 띈다. 경사지에서도 페어웨이우드를 선택하는 골퍼들은 무조건 초ㆍ중급자로 보면 된다.


고수들은 자신이 컨트롤하기 쉬운 골프채로 다음 샷을 위한 거리만 딱 보내는 전략을 구사한다. 보너스팁은 오르막의 경우 탄도가 높아 볼이 착지 후 런이 별로 없는 대신 내리막에서는 탄도가 낮아 런이 많다.


▲ 지도= 김성곤 프로 tittle990@hotmail.com
▲ 정리= 김세영 기자 freegolf@asiae.co.kr
▲ 사진=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 클럽 및 의상 협찬= 투어스테이지
▲ 장소협찬= 제일골프장

[이경심의 실전에서] 5. 경사지에서의 스윙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