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韓 첫 달 탐사선 '다누리' 기립 완료…최종 발사 준비 돌입

수정 2022.08.04 15:38입력 2022.08.04 15:30
서체크기

과기정통부 "날씨 좋아 5일 오전 예정대로 발사될 듯"

韓 첫 달 탐사선 '다누리' 기립 완료…최종 발사 준비 돌입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X의 팰컨9이 3일 오후10시15분쯤(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기지 40번 발사대에서 기립을 완료했다. 사진=공동취재단.
AD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4일 오전 11시15분쯤(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에 기립돼 마지막 최종 점검 및 카운트다운 준비 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다누리는 스페이스X사의 팰컨9 발사체의 화물칸(페이로드 페어링)에 적재된 상태다. 다음날 오전 8시8분(한국시간) 발사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미군의 기상 관측 결과 예정일 당일 발사장 상공의 날씨가 양호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까지 각종 점검 결과 특이 사항이 없어 예정대로 5일 오전 발사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당초 3일 오전 발사 예정이었지만 팰컨9로켓 1단부 엔진 센서 고장으로 이틀 순연됐다.



다누리는 발사 후 4개월반 동안 탄도형 달 전이(BLT) 방식으로 라그랑주 지점을 선회해 달 궤도에 올라타는 먼 여정을 시작한다. 12월 말 달 궤도에 진입해 상공 100km에서 하루 12회씩 공전하면서 각종 과학실험과 달 표면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한다. 특히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제작한 영구음영지대 카메라(섀도우캠)는 물의 존재를 확인해 인류의 달 진출의 근거지를 물색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국내 기술로 제작된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편광카메라, 자기장 측정 장치, 감마선 측정 장치 등은 달 표면의 구성 성분과 지질 형성 과정, 자원 분포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우주인터넷 장비도 부착돼 방탄소년단(BTS)의 뮤직비디오를 스트리밍하는 등 국제 우주 통신 표준 마련을 위한 연구도 진행한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