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1폰2번호시대④]"가입자 늘겠지만 매출은 감소할 것"…통신사·제조사의 고민

수정 2022.07.21 15:24입력 2022.07.21 09:44
서체크기
[1폰2번호시대④]"가입자 늘겠지만 매출은 감소할 것"…통신사·제조사의 고민 일반적인 유심(USIM)의 모습. e심은 이와 같은 유심이 스마트폰 자체에 내장된다.
AD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올 하반기부터 국내 출시되는 스마트폰은 e심(eSIM·내장형 가입자식별모듈)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에 따라 이용자들은 1개의 폰을 용도 분리해 사용할 수 있으며, 통신비 절감 효과도 얻을 수 있다. 통신사 및 단말기 제조사 입장에서는 가입자 증가와 전략폰 흥행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동시에 수익 악화 가능성에 대한 고민이 상존한다.


통신 3사 연간 1천억원 유심 매출 사라진다

통신업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통신 3사는 매년 1000억원 이상을 유심(USIM·범용가입자식별모듈) 판매 매출로 얻고 있다. 통신 3사가 판매중인 LTE, 5G 유심 가격은 7700원으로 원가는 약 3000원 수준이다. e심의 경우 다운로드 수수료 2750원만 내면 된다. 단말기고유식별번호(IMEI) 인증, 개인정보 보관 등 기능은 동일해 통신사에서 알짜 매출이 절반으로 줄어들게된다.


듀얼e심을 이용하면 스마트폰 1대에 2개 번호가 제공, 일상용과 업무용 또한 해외용과 국내용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시도 때도 없이 걸려오는 전화와 문자폭탄으로부터 개인 생활 보호가 가능하다. 이용자들은 2대의 스마트폰을 구입할 필요가 없어 기기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통신비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이용자들은 회선, 즉 IMEI를 기준으로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다. IMEI는 국제적으로 통신단말장치에 할당되는 고유번호로 통신망에 접속할 수 있는 장비 또는 모뎀 칩별로 할당된다. 듀얼심 단말은 심카드를 2개 발급받아 개통할 수 있어 IMEI가 2개다.


SK텔레콤에서 휴대폰 지원금 할인을 받고, KT에서 선택약정할인을 받는 것도 가능하다. 선택약정할인은 휴대폰 구입 시 통신사가 제공하는 지원금을 받지 않는 대신, 기간을 약정해 25%의 할인을 받는 제도다. SKT에서 25% 선택약정 할인을 유지하고, LG유플러스 신규 요금제에 가입해 25% 할인을 받아 요금제를 낮출 수 있게 구성할 수도 있다. 통신사와 알뜰폰 요금제 조합도 통신비를 절약할 수 있다.


정체된 가입자수 늘겠지만 ‘무한경쟁’ 시작

통신사와 단말기 제조사들은 주판알을 굴리고 있다. ‘한 대 폰·두 개 번호 사용’으로 정체됐던 가입자수를 늘릴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기 때문이다.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무선통신서비스 회선 현황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휴대폰 회선은 5553만8014개로 2년째 제자리걸음이다. e심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가입자수가 자연스레 늘어나고 바로 수익으로 연결된다. 반면 유심칩 판매 수익이 줄고, 장기적으로 번호이동이 손쉬워지면 가입자 당 매출도 악화된다.


2곳의 통신사를 결합할 경우 생기는 이슈도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하나의 폰에 두 개의 번호를 가지면, 두 사람의 지위에 준

하는 혜택을 제공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고심 중"이라며 "선탑재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도 애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선탑재 앱이란 스마트폰을 구입 후 한 번도 가동하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설치된 앱이다. 삼성전자와 같은 단말기 제조사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가 사전에 설치한다.


알뜰폰 업계에 시장을 내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시장이 커지면서 혜택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이용자들이 통신비 절감효과가

큰 알뜰폰으로 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초기 교체수요 기대, 장기적으로는 세컨폰 시장 사라져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전략폰 흥행’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국내에서는 다음달 10일 공개되는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4세대가 처음으로 e심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마트폰 업체 관계자는 "세컨폰으로 구형폰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이 많았다"면서 "e심 서비스가 시행되면 단말기를 교체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장기적 관점에서는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세가 가속화될 가능성이 높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9% 감소했다. 삼성전자도 당초 2억3000만대 가량이던 올해 판매량 목표치를 10% 가량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 역시 하반기 출시를 앞둔 ‘아이폰14’의 목표 출하량을 10% 가량 줄인 9000만대로 조정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