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 대통령 "우주로 가는 길 열렸다… 항공우주청 설치해 지원"(종합)

수정 2022.06.22 11:17입력 2022.06.22 06:07
서체크기

"우주강국 대한민국 만들어 나갈 것"

尹 대통령 "우주로 가는 길 열렸다… 항공우주청 설치해 지원"(종합)
AD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누리호 발사가 성공한데 대해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이 열렸다"며 "항공우주청을 설치해 항공우주 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누리호 발사를 생중계로 시청한 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부터 발사 성공 보고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누리호 발사를 지켜본 뒤 "지난 30년간의 지난한 도전의 산물"이라며 "이제 대한민국 국민들과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우주로 뻗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연구진들과 직접 화상 연결을 통해서는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선언하며 감사와 축하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공약에서 언급한 항공우주청 설치도 다시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공약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항공우주청을 설치해서 항공우주 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누리호 발사작업을 이끈 항공우주연구원을 비롯한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면서 "우주강국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당초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 장면을 지켜보려는 계획을 세웠지만 연구자들을 최우선으로 배려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이들이 발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용산 대통령실에서 누리호 발사를 지켜봤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